컨텐츠 바로가기

‘추경 협상’ 결렬에 뿔난 소상공인들… 맹성규 SNS 불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예산결산위원회 간사.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상공인의 코로나 피해 보상을 핵심으로 하는 2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놓고 여야의 협의가 난항을 겪고 있다.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여당 간사인 류성걸 국민의힘 의원과 야당 간사인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5일 오후 비공개 회동을 했으나, 10분 만에 파행됐다. 맹 의원이 “요구 사항이 하나도 반영되지 않았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와서다.

맹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추경 관련 글을 올렸다. 그는 “소상공인·자영업자 여러분들의 추경 처리와 관련한 우려가 있어 입장을 밝힌다”고 했다. 이어 “저희 민주당은 이번 추경이 코로나로 인해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한 마지막 추경이라는 자세로 신속하고 폭넓게 지원을 해드려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정부에서 편성한 600만~1000만원의 손실보전금 차등지원은 당연히 추진한다”고 했다.

그는 “민주당은 정부가 이번 추경안에 9조원의 빚을 갚는 대신 그 재원을 활용해 소상공인·자영업자 피해 경감을 위해 7조원 규모의 대출이자 전환에 따른 이차 보전 확대, 긴급경영자금 대출 확대와 채무 탕감 확대에 사용해야 한다고 기재부에 요청해왔다”고 썼다. 이어 “그러나 기재부는 소상공인 대출지원 등 확대 요구에 대해 최소한의 검토도 해오지 않은 상황이라 논의가 진척될 수 없었던 것”이라며 “이에 추가 검토를 요구했고 추가 검토 완료 후 다시 논의하기로 한 상황”이라고 했다.

소상공인들은 맹 의원의 게시글에 항의 댓글을 쏟아냈다. 26일 오후 6시 30분까지 1500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한 네티즌은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은 신속 처리, 소상공인은 죽든가 말든가”라고 썼다. 다른 네티즌은 “우선 추경 통과시키고 소급적용 등은 그 후에 논의하면 안 되느냐”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돈의 액수가 중요한 게 아니라 언제 주느냐가 지금 어려운 소상공인들에게 핵심”이라며 “국민을 위한다고만 하지 말고 애원하는 국민들 좀 봐달라”고 했다.

이 외에 “소상공인은 죽든 말든 나몰라라 선거만 생각한다”, “선거 전에 나눠주면 가뜩이나 어려운 지방선거 더 어려워지니 선거 후로 미룬 것 아니냐” 등의 댓글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민주당 머리 속에는 국민은 없고 당리당략만 있느냐”고 썼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