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북 진안서 교량 구조물 차량 위로 떨어져 1명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26일 오후 3시 47분께 전북 진안군 안천면 용담댐 인근 다리 공사 현장에서 120톤규모의 거더(다리 상판 밑에 까는 보의 일종)가 트레일러 차량 위로 떨어져 운전자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전북소방본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 오후 3시47분쯤 전북 진안군 안천면 용담댐 인근 국도 13호 다리 공사 현장에서 A(50대 추정)씨가 운전하던 트레일러 위로 100톤이 넘는 대형 교량 구조물이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운전석에 갇힌 A씨가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119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사고는 공사 현장에서 대형 크레인이 들어올린 125톤급 교량 구조물이 때마침 이곳을 지나던 트레일러 위로 떨어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공사는 전북도 도로관리사업소가 발주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사 관계자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