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니 결별설’ 지드래곤, 의미심장 SNS 돌연 삭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지드래곤 SNS


그룹 빅뱅 지드래곤(본명 권지용·33)의 SNS 행보가 화제다. 최근 제니와 열애 및 결별설에 불거진 뒤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가 돌연 삭제한 것.

26일 지드래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무런 멘트 없이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지드래곤의 과거 영상 캡처본이 담긴 가운데 강을 바라보는 지드래곤의 뒷모습이 시선을 사로 잡는다. 함께 적힌 자막에는 "This moment is what I have dreamed of since I was little"(이 순간은 내가 어렸을 때부터 꿈꿔왔던 것이다)라는 내용이 적혀있다.

앞서 지난 23일 블랙핑크 제니(26)와 방탄소년단 뷔(26)의 열애설이 불거지면서 지드래곤도 덩달아 곤욕을 치렀다. 지난해 제니와 지드래곤의 열애설이 제기된 바 있어 제니가 지드래곤과 결별 후 뷔와 열애를 시작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현재 이들 소속사는 열애 및 결별설과 관련해 어떤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다.

각종 논란 이후 처음 전해진 지드래곤의 근황에 관심이 쏠렸지만, 현재는 해당 게시물을 찾아볼 수 없다. 게시물을 삭제했거나, 보관 기능을 사용해 잠시 숨겨둔 것으로 추측된다.

한편 지드래곤이 속한 빅뱅은 지난달 5일 4년 만에 신곡 ‘봄여름가을겨울’로 컴백했다. 누나인 권다미는 2019년 배우 김민준과 결혼, 올해 2월 4일 득남했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