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2년 2개월 '코로나 쇄국' 푼다.. "다음달부터 관광객 입국 허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시다 총리 "상황 보면서 단계적으로 조정"
10일 부터... 단체 관광 순차적으로 빗장 풀 예정
한국일보

6일 일본 도쿄 하네다국제공항에 일본항공 여객기가 줄지어 주기되어 있다. 도쿄=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 세계적 대유행 이후 관광객 입국을 막았던 일본이 다음달 10일부터 외국인 관광객 입국을 허용한다. 지난 2020년 4월 이후 2년 2개월 만이다. 5곳으로 제한되어 있는 국제선 항공기 이착륙 가능 공항의 수도 더 늘릴 계획이다.

일본 공영 NHK방송 등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26일 오후 도쿄 강연에서” 자유롭고 활발한 인간의 교류는 경제와 사회의 기반이 된다”며 “코로나19 양성률이 낮은 국가에 한해 별도의 코로나 검사 없이도 입국을 허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 상황을 보면서 단계적으로 평시와 같은 (관광객) 수용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다만 개인 자격 입국까진 열지 않고 단체 관광부터 순차적으로 빗장을 풀 계획이다. 요미우리신문은 입국 대상자는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낮은 국가발 여행객으로 제한될 것이라며 일본 내 관광은 패키지 투어 한정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시다 총리는 또 “다음 달 중에 (홋카이도) 신치토세공항과 (오키나와) 나하공항에서 국제선 수용을 재개할 수 있는 준비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일본은 현재 도쿄 하네다국제공항과 나리타국제공항, 오사카 간사이국제공항과 나고야 주부국제공항, 후쿠오카 후쿠오카국제공항 등 총 다섯 개 공항에서만 국제선을 운영하고 있지만 폭을 더 넓힐 것이라는 이야기다.

앞서 20일 일본 외무성은 다음달 1일부터 일일 최대 입국자 수를 현재 1만 명에서 2만 명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