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후 9시까지 코로나19 1만6895명 확진…이틀 연속 1만명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코로나19 유행이 줄어들며 해외여행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와 원숭이두창의 유입 위협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26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방역복을 입은 중국행 항공사 직원이 이용객들을 안내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진호 기자] 코로나19 유행이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26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1만6895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동시간대 집계치(1만8275명)보다 1380명 줄어든 규모다.

1주일 전인 지난 18일(2만4554명)보다 7659명 적고, 2주일 전인 11일(3만1479명)과 비교하면 1만4584명 줄어 절반 수준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7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조금 더 늘겠지만, 이틀 연속 1만명대에 머무를 가능성이 크다.

이날 중간집계의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7838명(46.4%), 비수도권에서 9057명(53.6%)이 나왔다. 지역별로는 경기 4238명, 서울 3032명, 경북 1385명, 경남 1101명, 대구 1005명, 충남 786명, 강원 660명, 전남 594명, 전북 568명, 인천 568명, 대전 552명, 충북 511명, 울산 509명, 부산 496명, 광주 460명, 제주 278명, 세종 152명이다.

김진호 기자 rpl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