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실화탐사대' 두 얼굴 과외 선생 위험한 수업→ 15살 두 아이의 안타까움 죽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화탐사대'가 청주 두 중학생의 투신 사건을 조명했다.

26일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서는 '그녀의 위험한 수업', '짓밟힌 꽃 미소와 아름이' 편이 방송됐다.

이날 지후(가명)의 부모님은 경찰서를 찾았다. 지후 부모님은 "저희 집에 아이들 과외 선생님이었다. 36세 여자인데 만 13인 아이한테 엄마를 죽이라고, 칼을 들고 저희 집까지 와서 목을 열 번 빠르게 관통시켜 죽이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넌 촉법소년이니까 안 걸린다'고 했다더라. 이게 아들한테 들어서 안 거다"며 지후의 과외 선생을 고소했다.

지후의 아빠는 "영어(과외)선생님을 만나면서부터 아이가 바뀌고 난폭해지고 살해 협박을 하고, 부모한테 계속 욕을 하는 게 과정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지후의 엄마는 "아이도 지금 너무 심각하게 두려워하고 있고 (고소장) 접수를 시급하게 빨리 해야 되겠다는 생각을 하고 왔다"고 말했다.

영어 과외 선생으로 처음 오게 됐다는 그는 재밌는 수업으로 아이들도 잘 따랐다고. 지후 엄마는 "추가로 돈이 필요해서 이렇게 부업으로 과외를 하고 있다고 그랬다. 어학원도 여러 군데에서 근무했다고 해서 되게 신뢰를 갖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아이 셋은 저렴하게 (과외) 해주시니까 죄송한 마음에 밥도 차려드리고 먹이고 그랬다"며 종종 집에서 자고 가는 일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과외 선생은 한밤 중 일어나 지후의 방에 들어가 신체 접촉을 했다고. 제작진이 알아본 결과 학원에서 근무한 이력은 사실이지만 근무 태도가 불성실하고 여러 문제가 많았고, 또 한 직장에서 오랜시간 근무한 기록이 없다고 설명했다.

과외 선생과 지내는 시간이 늘어날수록 예전과 달라진 지후는 아빠에게 대들었고, 아빠는 결국 손찌검을 했다고 밝혔다. 지후는 그런 아빠를 아동학대로 신고했고,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지후를 쉼터에서 지내게 됐다. 그러나 지후는 쉼터 뿐만 아니라 과외 선생의 집에서 2주 정도 함께 지낸 것으로 밝혀졌다.

과외 선생은 지후에게 성관계 요구와 자신의 아이를 낳을 것까지 약속하는 계약서를 쓰도록 했고, 뿐만 아니라 지후를 학교에서 자퇴하도록 유도했다. 또 친권자 권한을 받을 수 없자 지후에게 부모님을 살해하라고 지시하기까지 했다. 과외선생은 지후에게 살해를 강요한 적이 없고, 성관계는 둘이 합의하에 한 것이다고 강조했다.

'실화탐사대'가 또다른 사건을 추적했다. 지난해 중학생이었던 미소(가명)와 아름이(가명)가 아파트에서 투신했다.

작년 겨울 방학 아름이는 집에 아무도 없다며 미소에게 문자를 보냈다. 당시 아름이는 계부와 둘이 살고 있었다. 갑자기 돌아온 계부 최 씨는 두 아이에게 술을 권했다고. 성폭행을 당한 미소는 부모님께도 그 사실을 털어놓지 못했다.

나중에 피해 사실을 알게 된 가족들은 계부 최 씨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지만 최 씨는 모든 혐의를 부인했지만, 의붓딸 아름이 또한 성폭행 한 것으로 밝혀졌다.

최 씨는 미소에 대한 성폭행 혐의는 인정이 돼 징역 15년이 선고됐고, 아름이에 대해서는 성추행 혐의만 인정돼 징역 5년, 총 20년이 선고가 됐다.

최 씨의 영장은 세 번이나 지연됐고, 그 사이 아이들은 극단적인 선택을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MBC 시사프로그램 '실화탐사대'는 변화무쌍한 세상 속에서 빛의 속도로 쏟아지는 수많은 이야기 중에, 실화여서 더욱 놀라운 '진짜 이야기'를 찾는 본격 실화 탐사 프로그램이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 l MBC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