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브브걸, '퀸덤2'에서도 역주행…탈락위기→최종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브레이브걸스가 탈락 위기 예상을 뒤엎고 3차경연 최종 1위를 차지했다.

26일 저녁 방송된 Mnet '퀸덤2' 9화에서는 3차 경연 최종 순위가 공개됐다. 최종 순위는 3차 1라운드 유닛 경연과, 2라운드 팬타스틱 무대에 대한 자체 평가, 현장평가, 글로벌평가 점수가 모두 합쳐진 것.

먼저 이달의 소녀는 'Butterfly'로 몽환적이면서 절도있는 칼군무로 무대를 꾸몄다. 원곡의 느낌을 최대한 살리려 편곡을 거의 하지 않은 상태였다.

이어 브레이브걸스의 차례, 이들은 한 수 아래는 물론 지난 경연에서 계속 최하위권에 머물며 침체된 적 있었다. 이번에 브레이브걸스는 "우리는 사실 이를 갈기보단, 내려놓고 우리 그대로를 보여주기로 하지 않았냐"고 말했다.

멤버들은 2차 경연 후 자신만의 색깔을 찾아보기로 했다. 민영은 "저희의 색깔이 뭔지 아직 확신이 없다. 앞으로도 찾아가야 한다고 본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멤버들은 팬들의 추천을 통해 확신을 가졌다. 유나는 "우리는 그대로 하면 되겠다. 답은 정해져 있었다"고 말했다.

브레이브걸스는 주문을 통해 꿈을 이뤄내는 의미가 담긴 'Red Sun'을 선곡했다. 유정은 "너무 우리 상황과 비슷하다. 지금 꼴등 두 번 했으니 우리 강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결국 멤버들은 팬들 앞에서 랜선 미니 콘서트를 열어 어울리는 곡을 찾아보기로 했다. 팬들은 한번도 공개적 자리에서 불러본 적 없다는 'Red Sun'을 랜선 콘서트에서 불렀고, 만장일치로 선택됐다.

민영은 "우리가 이번이 정말 마지막 무대가 될 수 있으니, 우리의 얘기를 정말 진솔하게 하고 내려오자"고 말했다. 또 가사 전달을 극대화할 수 있는 컨셉을 찾기로 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멤버들은 마지막이 될 수도 있는 무대인 만큼 진솔한 속이야기를 무대를 통해 전달하기로 했다. 민영은 "저희가 직접 겪은 얘기를 그대로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무대가 시작, 무대 위엔 브레이브걸스의 과거 힘들었던 시간과 모습들이 담긴 영상이 흑백으로 공개됐다. 이어 멤버들은 가방에서 유리구두를 꺼냈고, 유나는 유리구두를 들고 쓸쓸하게 무대 위를 혼자 걸었다. 하지만 멤버들은 유리구두가 아닌 워커를 신고 무대를 시작했다.

멤버들은 이날 노래를 통해 따뜻한 진심을 전해 보는 이들의 울컥하게 만들었다. 이어, 무대 중간 워커에서 유리 구두로 갈아신은 뒤 브레이브걸스의 역주행 역사가 영상으로 펼쳐졌다.

다른 그룹 멤버들은 왠지 슬픈 무대를 보며 "이건 브브걸 선배들만 할 수 있는 무대"라며 감탄했다. 특히 우주소녀 여름, 엑시 등 여러 멤버는 무대를 보며 눈물을 참지 못했다. 또 좀처럼 울지 않는 루다도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엄지는 "무대가 자꾸 생각난다. 퍼포먼스 이런 것도 좋지만 진심을 잔뜩 담으면 그것만큼 좋은 무대가 없구나"라며 감동했다.

멤버들은 순위에 상관없이 무대 자체로 만족했고, 유나는 "순위 상관없다. 6등해도 괜찮다"고 말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효린은 청량한 '바다보러갈래 BAE' 무대를 선보였고 평소처럼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중간에 무대 분위기가 반전되며, 효린의 팬인 '스걸파' 댄서 혜림 양이 등장하며 함께 무대를 즐겼다.

그렇게 3차 2라운드 경연이 끝났고, 9000점이 달린 현장 투표 점수 결과가 공개될 차례. 순위 발표에 앞서 민영은 "만약 6위를 하게 되면 속상하지만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 담담하게 말했다.

3차 1라운드 포지셧 유닛 대결의 1위는 우주소녀와 브레이브걸스였다. 보컬 유닛 2500점으로, 댄스 유닛 1500점으로 4000점을 받은 것. 공동 3위는 효린, 비비지, 이달의 소녀였다. 6위는 케플러. 하지만 점수 차이가 크지 않아 1위를 한 브레이브걸스는 안심하기 어려웠다. 1, 2차 경연에서 모두 최하위권에 머물렀기 때문. 2라운드 점수에 따라 결과는 충분히 뒤바뀔 수 있었다.

1000점이 달린 퀸덤 자체 평가 결과부터 공개됐다. 브레이브걸스는 한 수위로 효린을 뽑았다. 유정은 "마지막일 수 있다는 생각을 해서, 이것만큼은 인정을 하고 가야겠단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효린은 "뽑아주신 건 고맙지만 마지막일 거라고 생각 않으셨음 좋겠다"며 웃었다. 브레이브걸스가 뽑은 한 수 아래는 케플러였다.

하지만 케플러는 한 수 위로 브레이브걸스를 뽑았고, 브레이브걸스 멤버들은 미안해 했다. 마시로는 "선배님들 무대 끝나고 느낀 여운이 아직도 남아있고, 힘들었던 스토리를 모두 담고 있는 게 보여졌고, 이번 주제에 가장 맞는 무대이지 않았나 싶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케플러가 뽑은 한 수 아래는 이달의소녀였다. 케플러 다연은 "1,2차 때 보여주신 넘치는 에너지를 기대했는데, 그때만큼은 못 보게 돼서 뽑았다"고 말했다.

효린은 한 수 위를 뽑지 않았고, 한 수 아래론 비비지를 지목했다. 효린은 "상대적으로 뽑았다. 장치나 구성에서 상대적으로 아쉬웠다"고 설명하며 미안해 했다.

우주소녀는 한 수 아래로 이달의소녀를 지목했다. 우주소녀 루다는 "굉장히 좋아하던 곡이었다. 기대감이 컸는데 활동기 때 무대와 비슷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달의소녀는 비비지를 한 수 아래로 지목했다.

한 수 아래 2표를 받은 비비지는 "1차 경연 때 한 수 아래 3표를 받은 경험이 있어서 아직 괜찮다"며 웃었다. 이용진은 "라운드를 거듭할 수록 멘탈이 세진 것 같다"고 말했다.

비비지는 한 수 위로 브레이브걸스를 지목했다. 엄지는 "어느 팀보다 주제를 잘 표현해줘서 여운이 되게 오래 남았다"며 "또 무대를 하면서 눈물을 참으신 것도 놀라웠다"고 설명했다.

비비지가 뽑은 한 수 아래는 이달의소녀였다. 신비는 "기대치가 너무 높기도 했고, 임팩트가 부족했다"고 설명했다. 이달의소녀는 한 수 아래로 3표를 받게 돼 속상해 했다. 자체평가 결과, 브레이브걸스는 한 수 위 2표로 1위, 1000점을 획득했다.

민영은 "꼴찌에게도 해 뜰 날이 온다"며 "전체 결과가 나온 건 아니지만 자체평가에서 두 표를 받은 것만도 기쁘다"고 고마워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글로벌 평가단 투표 결과가 공개됐다. 브레이브걸스는 글로벌 투표 1위를 예상해보란 질문에 "저희는 절대 아니"라고 선 그 었고, "효린 아니면 우주소녀"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글로벌 투표 1위는 브레이브걸스였다. 이에 브레이브걸스는 아무도 결과를 믿지 못했다. 이후 멤버들은 "말도 안 된다"며 그간 참아온 눈물을 터뜨리고 말았다. 그런 브레이브걸스에게 다른 팀들 모두 응원의 박수를 보냈다. 그간 1, 2차 경연에서 최하위를 기록하며 상처를 받아왔던 그들의 마음에 공감한 것. 타 그룹 멤버들도 함께 눈물을 흘렸다.

유나는 "아까 한 수 위 받을 때부터 눈물이 났다. 기대를 안 해서 그런 건지, 고마워서 그런 건지 모르겠다"며 눈물을 닦았다. 유정은 "모르겠다. 인생이 역주행인가보다. 항상 끝 아니면. 되게 극적이다"라며 놀라워했다.

글로벌투표 결과, 우주소녀가 2위를 차지했다. 이달의 소녀와 비비지, 케플러가 3~5위에 올랐고, 반전으로 효린이 6위를 기록했다. 예상 밖의 결과에 장내는 계속 술렁였다.

효린은 "제가 무대를 세 개 준비하며 하나에 에너지를 다 쏟지 못하 게 이유인 것 같다"며 받아들였다. 하지만 단독 인터뷰에선 "나의 어떤 면이 팬들의 마음을 움직이지 못했을까. 어떤 부분이 부족했을까"라며 속상함을 드러냈다.

이어 3차 경연 중간집계 1위는 브레이브걸스로 드러났다. 하지만 2, 3위 등 순위 간 점수 차이가 크게 나지 않았고, 9000점이 걸린 현장 투표로 최종 순위가 얼마든지 바뀔 수 있는 상황.

11972점을 획득한 3위는 이달의소녀였다. 이어 효린은 11810점을 획득해 최중 순위 5위에 올랐다.

3차 경연 최종 1위는 브레이브걸스였다. 이 결과에 다섯 팀은 진심을 담아 박수를 보냈다. 유정은 "매번 낮은 순위 때마다 역시 우린 그렇게 되는구나, 하면서 반 포기 상태였다"며 "많은 분들이 저희를 보고 희망을 가졌음 좋겠다"고 말했다.

우주소녀는 큰 표 차이 없이 2위에 올랐다. 최종 4, 6위 발표만 남은 상황. 6위는 케플러였다.

최종 순위 1위는 브레이브걸스, 2위는 우주소녀, 3위는 이달의소녀. 4위는 이달의소녀, 5위는 효린, 6위는 케플러로 결정됐다.

1위를 한 브레이브걸스는 처음으로 큐시트 순서를 결정하게 됐다. 멤버들은 고민없이 엔딩 무대에 브레이브걸스를 붙였다. 민영은 "솔직히 효린은 어딜 들어가도 잘할 것"이라며 첫 순서에 효린을 넣었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