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중' 박해일 "탕웨이 집에 초대 받아…첫 모습, 텃밭 가꾸는 농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KBS2 '연중 라이브'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박해일이 탕웨이의 첫 모습을 농부로 설명했다.

26일 방송된 KBS2 ‘연중 라이브’에서는 칸 영화제 기획이 전파를 탔다.

칸에서 한국 영화인들을 위한 특별한 파티가 열렸다. 수많은 영화인들이 파티를 즐기고 있는 가운데 정우성은 팬들과 직접 소통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이정재 역시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어 박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의 탕웨이, 박해일 인터뷰가 공개됐다. 탕웨이는 “중국인이라 한국말이 부족합니다”고 인사했다. 칸이 처음이라는 박해일은 “영광스러운 자리에 감독님과 탕웨이 씨와 함께해서 너무 좋다. 3년 만에 이런 자리에 나오니까 너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탕웨이의 집에 초대받은 적이 있다는 박해일은 “탕웨이의 첫 모습은 텃밭을 가꾸는 모습이었다”고 밝혀 궁금증을 유발했다. 탕웨이는 옥수수, 감자, 가지, 수박, 오이, 무, 땅콩, 고수, 상추 등을 재배한다고 밝혔다.

박찬욱은 “이전의 영화들이 굉장히 자극적이고 강렬한 영화였다면 ‘헤어질 결심’은 관객이 궁금한 마음에 스스로 다가가서 들여다보고 싶어지는 영화를 목표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탕웨이는 “처음 캐스팅 제안이 와서 감독님 사무실에 가서 엄청난 스토리를 들으면서 작품 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박찬욱 감독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한편 ‘연중 라이브’는 대한민국의 대중문화를 이끌어가는 수많은 스타들과 문화 예술인들을 만나 심도 깊은 이야기를 나누며 올바른 정보 전달과 방향을 제시하는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