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우크라 침공] '자격없다'…이탈리아, 러시아 총리 등 4명 훈장 박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이탈리아-알제리 대통령
(로마 EPA=연합뉴스) 세르조 마타렐라 대통령(오른쪽)과 압델마드지드 테분 알제리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퀴리날레궁에서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2022.5.26. photo@yna.co.kr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 정부가 우크라이나를 침략해 수많은 인명 피해를 낸 러시아 고위 정부 관계자들의 기사 작위를 박탈했다.

안사(ANSA)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세르조 마타렐라 이탈리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미하일 미슈스틴 총리와 데니스 만투로프 산업통상부 장관 등 러시아 정·관계 고위 인사 4명에 대한 '별의 대십자 기사 훈장'을 박탈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훈장을 받을 자격을 상실했다는 취지다.

2011년 제정된 별의 대십자 기사 훈장은 이탈리아와 외국 간 친선·협력에 기여한 이탈리아인 혹은 외국인에 수여된다.

미슈스틴 총리와 만투로프 장관 등은 2020년 이탈리아 정부로부터 이 훈장을 받았다.

마타렐라 대통령은 그동안 공개적인 자리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강하게 규탄하면서 유럽이 단일대오를 유지하며 러시아 제재에 동참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여왔다.

그는 이날 이탈리아를 방문한 압델마드지드 테분 알제리 대통령을 접견한 자리에서도 "러시아가 전쟁을 끝내도록 유럽이 강한 압박을 가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lucho@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