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BTS, 백악관서 '反아시안 증오범죄 퇴치' 손 잡는다(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1일 초청…백악관 "증오범죄·차별 논의, BTS는 희망 전하는 청년 대사"

BTS, 증오범죄에 비판 목소리 내와…해리스, 애창곡 목록에 BTS 노래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난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시아계·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을 맞아 3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BTS를 만나 '반(反) 아시안 증오범죄' 등을 논의한다고 백악관이 26일 밝혔다.

백악관은 "글로벌 K팝 현상이자 그래미 후보에 올랐던 한국의 음악그룹 BTS가 아시아인의 포용과 대표성을 논의하고 최근 몇 년 동안 더욱 두드러진 이슈가 된 반아시안 증오범죄 및 차별을 다루기 위해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