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두 달 넘게 공항서 노숙하는 에티오피아인들,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인천 국제공항 터미널에는 지금 두 달 넘게 노숙을 이어가는 에티오피아인 다섯 명이 있습니다.

심각한 내전을 피해 나라를 떠나온 뒤 난민 신청을 했지만 심사도 받지 못하고 꼼짝없이 공항에 갇힌 건데, 이성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공항 의자에 누워 쪽잠을 자고, 화장실에서 겨우 얼굴만 씻습니다.

매일 빵으로 끼니를 때우는 사람들, 5명 모두 에티오피아 국적의 난민 신청자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