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영화 '좋은 친구들' 美 배우 레이 리오타, 67세로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별세 소식이 전해진 배우 레이 리오타의 2014년 모습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영화 '좋은 친구들', '꿈의 구장' 등으로 알려진 미국 배우 레이 리오타가 향년 67세로 별세했다고 26일(현지시간)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연예매체 할리우드리포터, 버라이어티 등은 리오타가 새 영화 촬영을 위해 머물던 도미니카공화국에서 25일 밤 잠자는 도중에 숨졌다고 전했다.

정확한 사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1954년 미국 뉴저지주 뉴어크에서 태어난 리오타는 1978년 TV 드라마 '어나더 월드'로 얼굴을 알리고, 1983년 '외로운 법정'(The Lonely Lady)으로 스크린에 데뷔했다.

1986년 영화 '섬싱 와일드'(Something Wild)로 골든글로브 남우조연상 후보로도 올라가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무엇보다 대표작으로 꼽을 만한 작품은 1989년 '꿈의 구장'(Field Of Dreams)과 1990년 '좋은 친구들'(Goodfellas)이다.

케빈 코스트너 주연의 야구 영화 '꿈의 구장'에서 그는 '맨발의 조' 역할로 깊은 인상을 남겼고,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의 갱스터 영화 '좋은 친구들'에서 실존인물이자 화자인 '헨리 힐' 역으로 로버트 드니로, 조 페시 등과 호흡을 맞췄다.

2019년 넷플릭스 영화 '결혼 이야기'(Marriage Story)에 출연하는 등 최근까지도 왕성한 작품 활동을 해왔다.

유족으로는 배우인 23살 딸 카슨 리오타와 약혼녀 제이시 니톨로가 있다.

mihy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