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WHO, 우크라 제출한 러시아 규탄 결의안 채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외신에 따르면 WHO는 최고의결기구인 세계보건총회(WHA) 폐막을 이틀 앞둔 26일 회원국 표결을 거쳐 이러한 결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찬성 88표, 반대 12표의 결과였습니다.

53개국은 기권했고, 나머지 30개국은 투표에 참여하지 않았습니다.

중국은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WHO 전체 194개 회원국 가운데 투표권을 가진 국가는 183개국입니다.

결의안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한다며 이 전쟁으로 우크라이나 내 의료시설에 대한 접근이 심각하게 제약받고 있고, 국가 전역에 걸쳐 국민 건강에 미치는 영향도 심대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어떠한 제약도 없이 안전하고 신속하게 곤경에 처한 이들을 지원하고, 필수 의약품·장비가 자유롭게 공급될 수 있도록 보장해달라고 러시아 측에 촉구했습니다.

병자와 부상자는 물론 의료진과 인도주의기구 요원을 국제법에 따라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WHO에 따르면 지난 2월 24일 개전 이래 우크라이나 내 의료시설 256곳이 러시아 공격으로 파괴됐고, 의료진 75명이 사망하고 59명이 부상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결의안에는 실효성 있는 대러시아 제재는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우크라이나 전쟁이 지속하는 한 국제무대에서 러시아의 고립은 불가피하다고 명시해 간접적인 압박을 가했습니다.

이 결의안은 우크리아나 측이 미국·일본·터키, 그리고 헝가리를 제외한 유럽연합의 지지를 받아 제출한 것입니다.

알렉산드르 알리모프 주제네바 러시아 부대사는 "러시아를 고립시키거나 비난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용납할 수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한편, 우크라이나의 보건 위기와 관련해 러시아가 제출한 결의안은 이날 표결에서 반대 66표, 찬성 15표로 부결됐습니다.

이 결의안에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감행한 군사 행동에 대한 어떠한 언급도 없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민정 기자(compass@sbs.co.kr)

▶ 국민의 선택! 6.1 지방선거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