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증시와 세계경제

뉴욕증시, 저가매수세에 강세...나스닥 2.68%↑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출처 : UPI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증시가 저가 매수세 유입에 힘입어 강세를 이어갔다.

26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16.91포인트(1.61%) 오른 32,637.19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79.11포인트(1.99%) 상승한 4,057.84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305.91포인트(2.68%) 오른 11,740.65로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까지 다우지수는 5거래일 연속, S&P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이틀 연속 상승했다. 다우지수는 지난 8주 연속 하락했으며,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7주 연속 하락해 기술적 랠리가 나올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 바 있다. 연준의 긴축 우려가 어느 정도 가격에 반영된 데다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면서 국채 금리가 아래쪽으로 방향을 틀고, 기술주들의 고밸류에이션 우려가 해소되면서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며 주가는 오름세를 보였다는 분석이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는 혼조세를 보였다.

미국의 올해 1분기(1~3월) 미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잠정치는 앞서 발표된 속보치와 전문가들의 예상치보다 부진했다. 미 상무부는 계절 조정 기준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기 대비 연율 1.5%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앞서 발표된 속보치인 1.4% 감소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인 1.3% 감소보다 더 낮은 수준이다.

지난 21일로 끝난 한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계절 조정 기준으로 전주보다 8000명 감소한 21만명으로 집계돼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21만5000명보다 적었다.

LPL 파이낸셜의 퀸시 크로스비 수석 주식 전략가는 CNBC에 "과매도 랠리 가능성에 대한 언급이 상당히 많았으며, 어느정도 예상이 됐지만 이날 반등은 지난주의 소비자 부문에 대한 암울했던 그림이 경기침체 우려와 함께 과도했을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고득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