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출판학회, '120년 역사 韓 잡지 디지털화' 모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20년 역사의 한국 잡지 가치를 발현하기 위해 콘텐츠 디지털화에 대한 논의가 이뤄진다. 기존 아날로그 방식으로 보존해온 잡지 창간호를 디지털 전환 시대에 맞춰 콘텐츠로 활용하면 문화유산 가치를 높이고 지속할 수 있을 것이라는 취지에서 시작한다.

한국출판학회는 가천박물관과 2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한국잡지 120년, 시대를 말하다'라는 주제로 열린 제41회 정기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잡지 창간호에 대한 주제로 열리는 학술대회는 처음으로 잡지 창간호에 담긴 시대정신을 고찰하는 기회를 모색한다.

가천박물관은 잡지 창간호 2만여점 이상을 보유하며 국내 최대 소장처로 기네스북에 등재돼 있다. '대한자강회월보(1906)'와 '낙동친목회학보(1907)', 근대 종합 잡지 효시인 '소년(1908)' 등 잡지 창간호를 비롯해 잡지 발행 기관조차 보유하지 않은 자료도 소장하고 있다.

이장석 가천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는 정기학술대회에서 창간호 잡지 보존과 활용에 대해 발표한다. 이 교수는 “잡지 창간호는 동시대 사상과 역사와 시대 정신을 파악할 수 있는 1차 기록물”이라며 “발행 당시 시대상과 발행인의 의도가 고스란히 녹아 있고 해당 잡지 성격과 향후 콘텐츠 방향성을 엿볼 수 있다는 점에서 가치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이장석 가천대 교수


잡지 창간호를 활용하기 위해선 아날로그와 디지털 장점을 동시에 취하는 게 중요, '디지로그'적 관점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교수는 “후속세대를 위해 콘텐츠 유통 측면에서 쉽고 흥미로운 내용으로 카드뉴스를 제작하거나 가천박물관을 비롯해 잡지 창간호를 메타버스 콘텐츠화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며 “잡지 창간호 제작 당시 한자로 쓰인 점을 고려, 한글로 전환해 오디오북으로 제작하는 것도 이용자 접근성을 높일 수 있다”고 부연했다.

이번 학술대회는 총 두 세션으로 진행된다. 첫 세션에서는 잡지 창간호를 소장하고 있는 가천박물관 소개와 잡지 창간호 의미와 가치를 밝힌 연구를 발표한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잡지로 보는 일제강점기-일제강점기 발간잡지 창간호를 중심으로 △한국 최장수 잡지 '경향잡지' 120년 시대정신 △1930년대 잡지 '삼천리' 여성관 연구 △교육잡지 창간호에 나타난 시대와 교육관 등 주제 발표가 예정돼 있다.

노병성 한국출판학회장은 “한국잡지 역사를 학술적으로 냉철하게 되돌아보고 120년 한국잡지가 담아온 시대정신과 잡지 창간호 가치와 의의를 밝히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