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세계서 가장 빠른 '인구 붕괴'"…일론 머스크의 경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미국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가 “한국이 홍콩과 함께 세계에서 가장 빠른 ‘인구 붕괴’(population collapse)를 겪고 있다”고 경고했다.

25일(현지시간) 머스크는 트위터에 세계은행이 제공한 2020년 국가별 출산율 순위표를 공유하고 이같이 우려를 나타냈다.

이데일리

(사진=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가의 출산율은 일반적으로 가임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자녀의 수인 합계출산율로 발표된다. 대체출산율은 한 국가가 유지되기 위해 필요한 합계출산율로 선진국 기준 대략 2.1명이다.

표에 따르면 200개국 가운데 한국의 출산율은 0.84명으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홍콩은 0.87명으로 한국보다 한 순위 앞섰다. 일본은 1.34명(186위), 이탈리아는 1.24명(191위)였다.

머스크는 “한국의 출산율이 변하지 않는다면 3세대 후에 인구는 현재의 6%가 될 것이며 대부분은 60대 이상이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이탈리아에 대해서도 “이러한 추세가 계속된다면 이탈리아엔 사람이 없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7일에는 일본 인구의 11년 연속 감소세에 관해 “일본은 출산율이 사망률을 넘는 변화가 발생하지 않는다면 결국 존재하지 못할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머스크는 이 같은 출산율 저하가 양육비 부족이나 생활고 때문만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과 달리 부유한 사람일수록 더 적은 아이를 갖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아는 대부분의 사람은 아이를 갖지 않거나 한 명의 아이를 갖는다”며 “저는 드문 사례”라고 덧붙였다. 머스크는 슬하에 7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