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영 D-1 ‘어겐마’ 이준기, 이경영 목줄 쥘 끝장전 돌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오랫동안 기다리고 또 간절히 바래왔던 끝장전이 오늘(27일) 밤 시작된다. SBS ‘어게인 마이 라이프’ 이준기가 조금의 틈도 용납하지 않는 최후의 결전에 돌입한다.

27일 방송될 SBS 금토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극본 제이 김율, 연출 한철수 김용민, 이하 ‘어겐마’)에는 기필코 정의를 구현하려는 이준기(김희우 역) 크루와 기어코 악을 집행하려는 이경영(조태섭 역)의 끝장전이 그려진다.

회귀 후 오로지 하나의 목표 ‘절대 악 조태섭 응징’을 위해 촘촘한 빅픽처를 그린 김희우. 인생 2회차에서 김희우는 한 단계 한 단계 계획한 작전을 수행하며 조태섭과 이너서클의 숨통을 조여갔다. 하지만 대한민국을 움직이는 거대한 흑막답게 브레이크 없는 악 조태섭의 반격과 두 사람이 펼치는 치열한 수 싸움은 엎치락뒤치락 접전으로 지켜보는 이들을 짜릿하게 했다. 특히 김희우는 장일현(김형묵 분)에 이어 김석훈(최광일 분)까지 몰락시키며 조태섭을 수세에 몰아넣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서 이준기는 독기를 장전한 채 이경영의 수족 김영훈(김진우 역)과 자금책 현봉식(박대호 역)을 잡는데 이어 이경영의 목줄을 틀어 쥘 총공세를 펼치고 있다. 특히 김영훈을 바라보는 이준기의 확신에 찬 눈빛과 여유로운 미소는 더욱 독하고 단단해진 그의 내면을 짐작하게 한다. 두 남자의 외줄타기 신경전을 시작으로 반전에 반전, 반격에 반격을 거듭한 전개가 극강의 긴장과 쾌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이준기는 앞선 서면 인터뷰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15회에서 희우가 박상만(지찬 분)을 대신해서 조태섭을 찾아가 그와의 악연을 마무리 짓기 위해 선전포고하는 씬”이라고 밝혀 27일 방송될 ‘어겐마’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켰다.

대한민국에 정의가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집념의 검사 이준기가 통쾌한 사이다로 안방극장을 들끓게 만들 수 있을지, 이준기 크루의 활약은 ‘어겐마’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어게인 마이 라이프’는 인생 2회차, 능력치 만렙 열혈 검사의 절대 악 응징기를 그린 작품이다. 27일 오후 10시 방송.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l삼화네트웍스, 크로스픽쳐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