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칸 최대 실망작"…고레에다 '브로커', 기대 이하 반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영화 '브로커' 팀이 26일 칸 영화제 공개에 앞서 레드카펫을 밟았다. 사진|연합뉴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 영화 '브로커'가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26일(이하 현지시간) 공개된 후 대체로 실망스럽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일본 거장과 송강호 강동원 이지은(아이유) 배두나 등 스타 배우들의 만남에 기대가 모아졌으나 게중에는 “고레에다 감독의 실책”이라거나 “송강호도 꼼짝 못한다”는 혹평도 나왔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담는다. 고레에다 감독은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로 2013년 칸영화제 심사위원상을, ‘어느 가족’으로 2018년 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이날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브로커' 월드 프리미어 상영이 끝난 후 12분간의 기립박수가 이어진 것과 달리 고레에다 감독의 신작에 대해 평단은 실망스럽다는 반응과 보통 수준은 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영화 ‘브로커’ 공개 후 평점 5점 만점에 2점을 주며 “두 명의 아기 유괴범을 사랑스러운 도적으로 바꾸려는 순진한 태도를 보여준다”며 “근본적으로 어리석고, 지칠 정도로 얕다”고 혹평했다.

그러면서 “현실 세계에서 이런 사기를 치는 사람들은 소름 끼치고 혐오스러운 사람들일 것”이라며 “영화는 이들을 그저 사랑스럽고 결점 있는 남자로 묘사한다”고 비판하며 “‘기생충’의 송강호도 꼼짝 못 한다. 고레에다 감독의 보기 드문 실책”이라고 덧붙였다.

데일리 텔레그래프도 2점을 매기며 “올해 칸영화제 경쟁 부문의 가장 실망스러운 작품일 수 있다”고 평했다. 또 등장인물들이 우산과 관련한 대화를 나누는 장면을 두고 “리한나가 소송을 제기할 수 있는 우산과 관련한 진부한 낭만적 표현이 있다”고 했다. 리한나는 ‘엄브렐라(Umbrella)’로 전세계적 인기를 모은 팝 가수다.

스타투데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연출한 첫 한국 영화 `브로커`. 사진|CJ EN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난한 평도 나왔다. 데드라인은 “고레에다 감독은 ‘브로커’에서 날카로운 사회 관찰과 노골적인 감상주의 사이를아슬아슬하게 걷는다”며 “깊은 영화는 아닐지라도 인간의 나약함, 정서의 탄력성, 광범위한 기질 등과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는 영화”라고 했다.

미국 버라이어티는 “‘브로커’는 관객이 아이를 사고파는 일에 관련된 거의 모든 사람에게 공감하고, 가장 인간적인 결론까지 따라가게 만든다”고 했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잔잔한 로드무비 엔진에 이끌려 꾸준히 끌려간다. ‘기생충’의 송강호가 이끄는 엄청난 따뜻함이 있다”며 “고레에다의 인간 본성에 대한 감동적인 믿음, 정신의 관대함을 드러낸다”고 호평했다.

앞서 ‘브로커’와 함께 경쟁 부문에 초청된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이 공개 후 외신 호평을 받은 것과 대조적 반응이다. 박해일 탕웨이 등이 출연한 '헤어질 결심'은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강력계 형사 해준과 사망자의 아내 서래의 사랑 이야기를 그렸다.

가디언은 ‘헤어질 결심’에 대해 최고 별점 5개를 부여하며 “눈 뗄 수 없이 매혹적인 작품. 박찬욱 감독이 훌륭한 로맨스와 함께 칸에 돌아왔다. 텐션, 감정적 대치, 최신 모바일 기술의 천재적 활용, 교묘한 줄거리의 비틂 등 너무나도 히치콕스러웠다. 탕웨이의 연기가 인상적”이라고 극찬했다.

한편 제75회 칸 국제영화제는 28일 폐막한다. '브로커'는 6월 8일 국내 개봉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