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소는 착실히, 선처 없다"...재재, 악플러에 강경 대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재재. 사진| 스타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반인' 재재(본명 이은재)가 악플러들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재재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고소는 착실히 진행 중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재재는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부산지방검찰청에서 보낸 고소·고발사건 결정결과 통지서 사진을 공개했다. 재재는 악플러를 모욕 혐의로 고소했다.

그러면서 재재는 "악플 제보 상시 받습니다. 선처는 없습니다"라며 자신이 진행하는 SBS 유튜브채널 '문명특급' 메일 주소도 공개했다.

앞서 재재는 지난해 JTBC 예능 '독립만세'에 출연해 악플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당시 그는 "뉴미디어에서 일하니까 생각지도 못한 부분에서 예기치 못한 피드백이 나오는 걸 보면서 스스로 검열하게 된다"며 "댓글 달리는 걸 다 본다. 지나갈 때 ‘저 사람이 나한테 죽으라고 한 사람인가?’ 하는 생각도 한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재재는 SBS디지털뉴스랩 소속 PD이자 '문명특급' 진행자이다. 최근 티빙 오리지널 '여고추리반', '아이돌 받아쓰기 대회' 등의 많은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면서 백상예술대상 후보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이유리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