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근 귀국 "사람 보호하려고 갔다…범죄 행위 직접 보니 잘 판단했다 느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크라이나에 정부 허가 없이 입국해 의용군으로 참전했던 이근 전 대위가 귀국했습니다.

이 전 대위는 오늘(27일) 아침 7시 30분쯤 인천국제공항에 입국했습니다. 지난 3월 우크라이나로 떠난 지 3달 만입니다. 이 전 대위는 전장에서 다쳐 치료를 위해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전 대위는 오늘 오전 9시 20분쯤 공항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이 전 대위는 참전 소감을 묻자 "욕 많이 먹은 거 알고 있다. 싸우러 간 게 아니라 사람을 보호하기 위해서 갔다"며 "많은 범죄 행위를 봤다. 원래 저는 (참전을) 잘 판단했다고 생각했지만, 그런 것을 직접 눈으로 보니까 제대로 판단했다 느꼈다"고 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