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희찬, 브라질·칠레전만 뛰고 군사훈련 입소…엄원상 대체발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U-23 대표팀 엄원상 빈자리에는 강원 양현준 선발

연합뉴스

황희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축구 국가대표팀의 공격수 황희찬(울버햄프턴)이 브라질, 칠레와의 평가전만 치른 뒤 군사훈련에 참가한다.

대한축구협회는 "황희찬이 6일 칠레와의 평가전 종료 후 군사훈련 입소차 대표팀에서 소집 해제된다"고 27일 발표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30일 소집, 다음 달 2일 브라질(서울월드컵경기장), 6일 칠레(대전월드컵경기장), 10일 파라과이(수원월드컵경기장), 14일 이집트(서울월드컵경기장)와 A매치 4연전을 치른다.

이 중 황희찬은 절반만 소화하고 군사훈련에 들어간다. 황희찬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 멤버로, 병역 혜택을 받은 바 있다.

벤투 감독은 이어질 두 경기에서 황희찬의 공백을 채우고자 23세 이하(U-23) 대표팀에 소집 예정인 엄원상(울산)을 대체 발탁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에 출전하려던 엄원상은 이로써 U-23 대표팀에서는 제외됐고, 이 자리는 양현준(강원)이 채우게 됐다. 양현준은 처음으로 각급 대표팀에 선발됐다.

연합뉴스

엄원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황선홍 U-23 대표팀 감독은 "엄원상은 U-23 팀의 주축 선수라 이번 아시안컵 조합에 필요했기에 아쉬운 건 사실이지만, 이 연령대 선수들이 A대표팀 경험을 통해 능력을 향상하는 것도 팀에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생각해왔기 때문에 A대표팀의 요청에 협조했다"고 설명했다.

황 감독은 양현준에 대해선 "현재 K리그에 좋은 컨디션을 보여서 이번 기회에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직접 보려고 한다"며 "어려운 상황에도 협조해준 최용수 감독과 강원FC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song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