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TOS-1A가 급습"…돈바스 민가 인근 무차별 폭격 모습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도네츠크와 루한스크 주를 아우르는 지역) 전선의 전투가 가장 격렬한 국면에 진입했다고 우크라이나 국방부가 밝혔습니다.

한나 말랴르 우크라이나 국방부 차관은 26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교전이 최대로 격렬한 단계에 이르렀다"고 말했는데요.

말랴르 차관은 "적은 여러 방향에서 동시에 아군의 진지를 급습하고 있다"며 "상황은 여전히 어렵고 더 악화할 조짐이 보인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