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농구 KBL

프로농구 인삼공사, 전성현 이적에 5억6천만원 현금 보상 선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KGC인삼공사에서 데이원자산운용으로 이적한 전성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가 데이원자산운용으로 이적한 슈터 전성현(31)에 대한 보상으로 현금 5억6천만원을 받기로 했다.

KBL은 27일 "인삼공사가 자유계약선수(FA) 전성현의 이적에 대한 현금 보상을 선택했다"면서 "인삼공사는 전성현의 2021-2022시즌 보수 2억8천만원의 200%인 5억6천만원을 보상받게 된다"고 밝혔다.

2021-2022시즌 3점 슛 부문 1위(3.3개)에 오른 전성현은 시즌이 끝나고 FA 자격을 얻었고, 고양 오리온을 인수한 데이원자산운용과 계약기간 4년, 첫해 보수 총액 7억5천만원에 계약했다.

hosu1@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