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남 쪽은 청주공항 이용" 송영길 김포공항 이전 공약에 이준석 "말이 안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 27일 경기 김포시 김포여객터미널 아라마린센터 앞 수변광장에서 ‘김포공항 이전 수도권 서부 대개발 정책협약’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7일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발표하며 “강남 쪽은 청주국제공항을 이용할 수 있는 방안이 있고, 워커힐 동쪽은 원주공항을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말이 안된다”고 비판하자 이재명 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반박했다.

송 후보와 이 후보는 이날 경기 김포시 경인아라뱃길 아라마린센터 수변문화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포공항 이전을 통한 수도권 서부 대개발 추진’ 정책 공약을 발표했다. 김포공항을 인천공항으로 통합 이전하고, 김포공항 부지에 주택 20만호를 공급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인천공항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GTX(수도권 광역급행철도)-D, Y 노선을 추진하겠다고도 했다.

이 후보는 “계양구를 비롯해 경기 부천, 서울 강서 지역 등 수도권 서부 일대는 김포공항 고도 제한으로 재산권 피해를 입었다”며 “비행기 소음으로 국민이 누려야 할 쾌적한 환경권도 보장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송 후보는 “지난 대선 기간에도 이재명 후보와 이 문제를 많이 상의했다”며 “김포공항 부지와 주변이 새로운 신도시로 개발되면 강남을 능가하는 첨단 도시가 만들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송 후보는 김포공항이 이전해도 서울 시민들의 국내선 공항 이용엔 큰 불편이 없다고 설명했다. 송 후보는 “수원 군공항이 이전되면 이전되는 곳에 경기 남부 민간공항이 결합되는 것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또 청주공항이 KTX로 1시간대 거리로 연결되기 때문에 (서울)강남 쪽은 청주국제공항을 이용할 수 있는 방안이 있고, (서울 광진구)워커힐(호텔) 동쪽은 원주공항을 이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송 후보는 그러면서 “인천공항에 통폐합되겠지만 김포공항을 이용하는 대부분 국내선이 제주도로 가는 게 거의 70% 이상”이라며 “제주도는 KTX로 해저터널을 연결하게 되면 비행기를 타고 갈 필요가 없어진다”고 말했다.

김포공항 이전 공약이 발표되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여야 공방이 벌어졌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강남 사람들은 청주공항 이용하고 워커힐 동쪽 사람들은 원주공항 이용하면 된다는 것은 진짜 말이 안된다”라며 “제주도 관광산업 진짜 거덜내는 것에 더해서 서울시민들을 청주랑 원주까지 비행기 타러 가라고 하다니요”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또 “인천공항에서 제주로 비행기 타고 가라고 하면 (서울 노원구)상계동 사는 4인 가족 기준으로 교통비만 10만원 가량 추가되고 시간은 왕복 3시간 정도 추가된다. 제주도 관광가는 사람이 확 준다”며 “잘못된 상황 파악을 통해 낸 공약은 빨리 철회하는 것이 좋다”고 했다.

그러자 이재명 후보는 이 대표를 향해 “수도권에서 인천공항까지 가는 GTX, 지하철, 전용 지하 고속도로 등 SOC(사회간접자본)에 집중 투자하면 제주도 국내 관광이 더 활성화된다”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인천 계산역 집중유세에선 “이 대표가 제주도 관광 산업이 나빠진다는 이상한 오해를 하는 것 같다”며 “제주도는 김포공항이 없으면 못가는 곳이 아니다. 인천공항에서 가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주도민들이 동의하면 제주도로 연결하는 해저터널 고속철도 만들면 비행시간보다 더 짧다”고 주장했다.

박광연 기자 lightyear@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