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낮잠 자는 文에… 딸 “트위터도 하시고 짬 생기셨다, 뭉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의 딸 다혜씨가 27일 문 전 대통령의 경남 양산 사저 생활을 전하면서 “다시 아버지로, 할아버지로 돌아와주셔서 감사하다”라고 했다.

이데일리

문재인 전 대통령이 낮잠을 자는 모습. (사진=문다혜씨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트위터 계정을 만든 문씨는 첫 게시물로 문 전 대통령의 평화로운 일상이 담긴 사진 세 장을 공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문씨가 공개한 첫 번째 사진에는 사저 소파에서 낮잠이 든 문 전 대통령의 모습이 보였다.

두 번째 사진에는 태블릿PC로 트위터에 접속해 지지자들이 남긴 글을 보는 모습이 비쳤다. 마지막 사진에는 문 전 대통령이 읽다 잠든 ‘고대 제국에서 G2 시대까지 실크로드 세계사’ 책이 탁자에 올려진 모습이 나온다.

문씨는 이를 공개하면서 “양산에 와보니 트위터도 보시고 독서도 하시고 짬이 생기셨다. 그중 반가운 건 오수(午睡)에 드신 모습. 다시금 뭉클 눈물”이라고 했다.

이어 “얼마 전 이제 예전에 쓰던 번호로 연락하라시기에 받은 번호를 눌러보니 ‘아빠’로 등록된 연락처, 괜스레 눈물이 났다”라고도 했다.

이데일리

(사진=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씨의 트위터명은 ‘찐딸’이다. 프로필 소개란에는 “슬하에 있길 즐기는 리얼 딸, 아버지를 세상에서 가장 존경하는 자칭 ‘문파 1호’”라고 적혀 있다.

한편 공연기획자로 활동 중인 문씨는 최근 문 전 대통령의 퇴임을 기념해 ‘문라이즈데이(Moon Rise Day)’라는 전시의 총 기획을 맡은 바 있다.

해당 전시에는 문 전 대통령에 대한 헌정의 의미를 담은 초상화를 비롯해 세월호 집회, 촛불집회, 남북정상회담 등 국정 철학에 대한 공감과 행보에서 얻은 영감을 표현한 순수예술작품 30여 점을 선보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