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편스토랑' 이찬원, 토끼 씨를 위한 반찬 '궁금증↑'…류진 편셰프 합류(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KBS2 '편스토랑' 방송캡쳐



이찬원이 토끼 씨를 위해 반찬을 만들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27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이날 배우 류진은 아들들 찬형, 찬호의 도움을 받아 도전하러 나왔다며 새로운 편셰프로 합류했다. 류진X찬찬 형제의 집이 공개됐다. 제일 먼저 일어난 찬호는 엄마의 아침을 챙겨 먹으라는 연락에 외출에 나섰다. 류진은 "주말에 엄마가 없으니까 찬호가 먼저 일어나서 엄마 역할을 한다"라고 설명했다. 혼자 마트에 찾아간 찬호가 신중하게 식재료들을 고르는 모습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제일 늦게 일어난 류진에 찬호는 주말 요리의 이름 '소시지등갈비'를 밝혔다. 류진은 "너 솔직히 말해봐 엄마 없는 날만 기다렸지"라고 물었고, 찬호는 "엄마 없는 날은 자유예요"라고 답했다. 류진은 "평일에는 못 먹거든요. 주말에 엄마 없을때 신나게"라고 설명했다. 찬호가 직접 만든 살사소스를 얹은 소시지등갈비를 완성했다.

류진은 "아빠도 뭐 하나를 할게. 대신 너도 아빠 도와줘"라며 요리를 시작했다. 두사람의 요리를 지켜보던 붐은 "지금 보니까 거의다 요리를 막내가 하는 거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류진은 쉬고 있는 찬호에 계속해서 도움을 요청했다. 류진은 "찬호야 우리가 한 음식 형도 좋아할까? 형이 입맛이 까다로워 형이 맛있다고 하면 진짜 맛있는건데"라며 걱정했다. 그리고 류진이 '치즈폭포새우파네'를 완성했다.

류수영은 "무슨 요리를 만들까 고민을 하다가 브런치니까 수프가 있다"라며 당근 모자를 쓰고 등장했다. 류수영은 "당근수프를 할거다. 말 안 하면 단호박수프 같다. 당근수프는 당근만 있으면 된다. 당근수프에 당근만큼 중요한건 양파다. 당근이 향이 독특하잖아. 그걸 잡아준다. 3:2로 넣으면 된다. 그것만 기억하면 실패하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류수영이 부족한 전분을 밥으로 채워 놀라움을 자아냈다.

류수영은 "계란 샌드위치를 토스트라고 하죠. 우리나라에서는 길거리 토스트라 말하죠. 요즘 많이 없어졌다. 없으면 해 먹어야지"라며 어남토스트 레시피를 공개했다. 류수영은 마가린을 많이 넣어야 맛있다며 강조했다. 이어 류수영은 어남토스트 종이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류수영은 "마요네즈하고 스테이크 소스를 넣을거다. 오코노미야키 많이 먹잖아요. 양배추전 같은 맛을 내려고 하는거다"라며 두 번째 토스트를 만들어 감탄을 자아냈다.

처음보는 원룸방에 자연스럽게 들어온 이찬원에 박하나는 "여자친구 집이에요? 여기 어디에요?"라며 놀랐다. 집을 구경하던 이찬원은 "이 집 곳곳에 내 흔적이 엄청 많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그리고 이찬원이 자신이 직접 만든 반찬을 냉장고에 채워 넣었다.

토끼 씨네 가기 3시간 전 이찬원이 반찬을 만들었다. 메인 메뉴 '부추 짜박이'를 준비하던 이찬원은 "경상도에서는 부추라고 하면 못 알아듣는다, 정구지. 정구지를 많이 먹으면 부부의 정을 오랫동안 지속시켜준다 뭐 그런 얘기가 있습니다"라며 부끄러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찬원은 "진짜 맛있는 달걀장이 된다"라며 삶은 달걀을 추가했다.

이찬원은 "요즘 볶음장이 간편하게 잘 나오는데 제가 오늘 만들 볶음장은 바로 간장게장 뒤를 이을"라며 스팸을 꺼내 볶음장을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이찬원은 토끼 씨가 좋아한다는 떡갈비를 직접 만든다고 해 감탄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