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크라이나에서 돌아온 이근 "사람 보호하러 간 것...벌 받겠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무릎 부상으로 귀국…치료 후 돌아가고 싶어"

"자가격리 마친 뒤 경찰 수사 협조하겠다"

정부, '무단 출국' 이근 고발…여권법 위반 혐의

경찰, 이근 출국금지 조치…추후 조사 예정

[앵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 전쟁에 맞서 외국인 의용군으로 참전한 특수부대 출신 이근 예비역 대위가 오늘(27일) 아침 귀국했습니다.

이 씨는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갔다가 무릎 부상을 치료하려고 돌아왔다며 무단 출국 혐의에 대해선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강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우크라이나 외국인 의용군에 합류해 러시아군과의 전쟁에 참전한 이근 예비역 대위가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