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말다툼하다가 칠순 노모 흉기로 찌른 한 50대 체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강화경찰서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칠순 노모를 말다툼하다가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고 한 50대 아들이 경찰에 체포됐다.

인천 강화경찰서는 존속살해미수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6시쯤 인천 강화군 양도면 집에서 어머니인 70대 여성 B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고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범행으로 B씨는 허벅지 등을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또 범행을 말리던 남동생의 아내인 40대 여성 C씨도 흉기에 팔 등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A씨가 어머니와 사소한 문제로 말다툼을 하던 중 집 안에 있던 흉기로 홧김에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할 것”이라며 “A씨의 구속영장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동원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