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만은 지금] “쟤한테 가까이 가지마”…대만 초등생 ‘코로나 왕따’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코로나의 확진됐다가 회복한 대만의 한 초등학생이 남긴 메모와 대만 한 종합병원에서 PCR 검사를 기다리는 시민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대만에서 초등학교 2학년 어린이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이유로 친구로부터 왕따를 당한 사연이 알려져 많은 현지인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26일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최근 한 아이의 엄마는 페이스북 그룹에 자신의 아이가 급우들로부터 집단 따돌림을 받았다는 내용의 메모를 공유했다. 메모는 주음부호와 한자가 뒤섞여 씌여 있었다. 대만 아이들은 중국에서 배우는 병음 대신 주음부호로 중국어를 배운다.

메모에는 '오늘 학교에 갔는데, 저우ㅇㅇ(친구)가 우ㅇㅇ(본인)이 확진됐으니 가까이 가지말라고 했다. 나는 음성이 나왔으니 무서워하지 말라고 말했다. 저우ㅇㅇ가 정말 밉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를 올린 아이의 엄마는 짧은 몇 줄의 메모지만 이를 통해 확진됐던 아이가 음성 판정 후에 학교에서 친구들에게 따돌림을 당한 것을 알게됐고, 메모 속의 저우군은 평소 함께 어울리던 친구였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자신의 아이가 확진되자마자 바로 상대방의 부모에게 알렸는데 이를 통해 모두들 알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런 상황에서 아이의 엄마는 “전염병에 걸린 것 자체가 너무 안타까운 일인데, 회복 후에도 다른 이들의 눈치로 고통 받고, 소외까지 당해야 한다는 것을 정말 뼈져리게 느낀다”고 토로했다.

대만에서는 단기간에 확진자가 100만 명을 넘어섰고, 27일에는 12세 남아가 사망하면서 어린이 사망사례는 8건으로 늘어났다. 대만 연합보는 일부 부모들은 코로나에 확진된 자녀가 학교로 돌아간 뒤 왕따를 당할까 봐 아이가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으면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고 재택치료를 실시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전국교사협회 총연합회 양이페이 유아교육윈회 주임은 "학생들 대부분 사회적 분위기의 영향을 받는다"면서 "학생들에게 코로나의 특징을 반복 설명해야 이들이 지나치게 긴장하거나 두려워하지 않을 수 있다"고 밝혔다.

류정엽 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