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선거 막바지 춘천·강릉·양양서 고발 이어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당, 춘천·양양서 국힘 후보 고발…국힘, 강릉서 무소속 고발

연합뉴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PG)
[박은주 제작] 일러스트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6·1 지방선거가 막바지에 이르면서 강원도 내 곳곳에서 고소 고발이 이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은 국민의힘 최성현 춘천시장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춘천시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키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민주당 도당은 보도자료를 통해 "최성현 춘천시장 후보가 지난 26일 다수의 유권자에게 왜곡된 여론조사 결과를 선거 문자 메시지로 발송한 것은 공직선거법 제96조 및 제250조를 위반한 행위"라고 밝혔다.

고발장은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 김철빈 사무처장이 제출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김정중 양양군수 후보는 지난 27일 속초경찰서 및 양양군선거관리위원회에 국민의힘 김진하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김정중 후보는 28일 보도자료에서 "지난 26일 열린 선거관리위원회 주관 선거방송토론회에서 국민의힘 김진하 군수 후보가 '양양군 긴급 재난생계지원금 지원 조례'와 '양양군 수상레제기구 구입'에 대한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밝혔다.

그는 "김진하 후보는 긴급재난생계지원금 지원 조례 제정 시 여러 번 지급할 수 있도록 하려 했으나 민주당 의원들의 반대로 1회 지급하도록 했다는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홍규 후보 측, 무소속 김한근 후보 고발
[김홍규 후보 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민의힘 김홍규 강릉시장 후보 측도 28일 무소속 김한근 후보 등 관계자 4명이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강릉경찰서와 강릉시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김한근 후보 측이 자신들에게 유리한 투표일 최종득표 예상치(%)를 제작해 지지자들에게 유포함으로써 여론을 의도적으로 왜곡하고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이 국민의힘 심규언 동해시장 후보를 유권자에게 음식물을 제공한 혐의로 고발하자, 심 후보 측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민주당 관계자들을 고발하는 등 고소 고발전이 난무하고 있다.

yoo21@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