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로나로 수개월 째 봉쇄된 中캠퍼스 시위 확산…천안문 33주기 앞두고 긴장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중국 텐진대학교 교내에서 학교의 캠퍼스 봉쇄에 반대하는 학생들의 집단적인 움직임이 진행됐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당국의 과도한 코로나19 방역 정책에 항의하는 대학생들의 교내 시위가 각 지역에서 산발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천안문 시위에 대한 유혈진압이 있었던 지난 1989년 6월 4일과 시기적으로 비슷해 민주화 열기 확산에 대한 경계가 심해진 분위기다.

지난 26일 저녁 8시경, 수백여 명의 텐진대 대학생들은 캠퍼스 내부 베이양광장에 운집해 방역 당국의 강압적인 ‘제로코로나’ 강제를 비판하는 목소리를 내며 교내 시위를 벌였다고 미국 매체 자유아시아방송은 28일 보도했다.

대학 측은 지난 1월 8일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된 이후, 대면 수업을 중단하고 학생들의 외부 출입을 막으면서 사실상 학생들은 무기한 봉쇄된 교내에 갇혀 지내고 있는 상태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봉쇄된 캠퍼스에는 약 1만 5000명의 재학생들의 외출이 전면 금지돼 있는 상태다. 하지만 학생들은 교내 봉쇄가 장기화 된 것이 결과적으로 코로나19 방역에 큰 효과가 없었으며, 형식주의와 관료주의에 물든 대학 관리자들이 당에 대한 충성심을 증명하려고 무수한 학생들을 희생시키고 있다고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이날 광장에 모인 재학생들은 학교 측에 비대면 학습에 대한 강제와 교내외 자유로운 출입을 허가해야 한다고 공식적으로 요청했다. 하지만 학교 측이 학생들의 요청에 대해 정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고 회피로 일관하면서 더 큰 공분을 샀던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당시 교내 시위 현장의 모습을 담은 영상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순식간에 확산됐는데, 영상 속의 대학생들은 “형식주의, 관료주의로 일관하는 무능한 대학 관리자들은 물러가라”는 구호를 한 목소리로 외쳤다.
서울신문

중국 텐진대학교 교내에서 학교의 캠퍼스 봉쇄에 반대하는 학생들의 집단적 시위가 벌어졌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다른 영상 속 학생들은 “대학 책임자가 직접 모습을 드러내야 하며, 학생들과 진지한 논의를 해야한다”고 수차례 요청하기도 했다. 이날 시위에 참여했던 익명의 재학생은 마이크를 든 채 “여기 나와 있는 수백 명의 학생들이 학교에 대화를 요청하고 있다. 우리가 원하는 것에 학교가 답해야 한다”고 발언했고, 그의 발언이 끝나자 인근에 운집해 있던 수백 명의 학생들은 응원의 목소리로 화답했다.

또, 시위에 참여한 학생들 중에는 ‘집으로 보내달라’, ‘함께 힘을 모으자’라는 구호를 적은 종이를 들고 선 이들도 다수였다.

이날 시위는 평화롭게 진행됐지만, 27일 오후부터 캠퍼스 곳곳에 ‘28일 오후 중앙도서관 동쪽 광장에서 운집하라’는 내용의 추가 시위를 예고하는 벽보와 대자보가 나붙은 것으로 알려져 또 한 번의 대규모 시위가 있을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번 시위는 앞서 베이징 소재 대학 캠퍼스 다수에서 산발적으로 일어난 시위에 영향을 받은 집단적 움직임이라는 분석이다.

지난 23일 베이징 정치대를 시작으로 이튿날인 24일에는 베이징사범대에서 수백 명의 학생들이 모여, 재학생들의 자유로운 귀향을 허가하라는 목소리를 낸 바 있다. 당시 학생들은 스마트폰으로 교가를 틀고, 손전등을 켜는 방식으로 마치 촛불시위를 이어가는 듯한 분위기가 조성됐다. 이 모습은 현지 SNS를 통해 빠르게 유포됐으나, 당국의 검열로 삭제된 바 있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