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두현석 결승골' 광주, 부산 완파 '11G 무패'.. 부천과 8점차 독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강필주 기자] 광주FC가 두 달 넘게 패배를 모르고 있다.

광주는 28일 오후 4시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18라운드에서 두현석과 마이키, 허율의 연속골을 앞세워 부산 아이파크를 3-0으로 꺾었다.

이로써 리그 11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간 광주는 승점 38(12승 2무 2패)을 쌓아 리그 선두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2위 부천FC(승점 30)과 8점차를 벌렸다.

광주는 지난 3월 26일 부천 원정에서 0-2로 패한 뒤 9승 2무를 기록하고 있다. 또 광주는 이날 승리로 지난 25일 FA컵 16강에서 부천FC에 1-2로 패해 잠시 가라앉았던 분위기를 다시 끌어올렸다.

반면 3연패에 빠진 부산은 승점 10(2승 4무 11패)에서 제자리 걸음하며 10위를 지켰다.

리카르도 페레즈 감독이 이끄는 홈팀 부산은 3-4-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이상헌, 안병준, 드로젝이 골문을 조준했고 에드워즈, 박종우, 김정민, 박세진이 중원을 채웠다. 황준호, 조위제, 이청웅이 백 3 수비를 꾸렸고 구상민 골키퍼가 장갑을 꼈다.

이정효 감독의 원정팀 광주도 부산과 같은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마이키, 이건희, 헤이스가 최전방에 자리했고 이으뜸, 이순민, 정호연, 두현석이 허리를 받쳤다. 안영규, 김재봉, 김현훈이 수비로 나서 골문을 지킨 김경민을 도왔다.

OSEN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가 이른 시간 선제골을 뽑으며 순조롭게 경기를 풀어갔다. 광주는 전반 11분 이으뜸이 좌측을 파고 들어 반대쪽으로 높게 크로스를 올렸다. 그러자 두현석이 곧바로 왼발로 정확하게 밀어넣어 골문을 열었다. 좌우 측면을 흔들어 놓는 광주의 공격 전개가 돋보였다.

부산은 결정적인 동점골 기회를 놓쳤다. 전반 28분 에드워즈가 왼쪽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김경민 골키퍼가 제대로 잡지 못했다. 이를 안병준이 잡아 왼발 터닝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공은 골문 옆을 살짝 벗어났다.

광주가 추가골로 승기를 가져왔다. 전반 33분 이으뜸이 왼쪽에서 중앙으로 낮은 크로스를 보냈고 반대편에서 뛰어들던 마이키가 침착하게 밀어 넣었다. 전반은 광주가 2-0으로 리드했다.

광주의 공격은 후반에도 이어졌다. 후반 8분 정호연이 중앙을 돌파한 뒤 왼쪽에서 파고 들던 헤이스에게 공을 내줬다. 헤이스는 오른발로 가볍게 감아차기 슈팅을 날렸으나 김경민의 선방에 막혔다.

OSEN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은 후반 들어 경기 템포를 끌어 올렸다. 이상헌이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서고 안병준의 슈팅이 골문을 향하는 등 몇차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이태민의 슈팅은 크로스바를 때리기도 했다. 하지만 좀처럼 만회골은 나오지 않았다.

부산은 후반 17분 박종우, 김정민, 이상헌 대신 최예훈, 김찬, 이현준으로 한꺼번에 3명을 교체하며 분위기 전환에 나섰다. 하지만 후반 26분 박세진, 후반 30분 조위제가 갑작스런 부상으로 빠지면서 팀 운용이 원활하지 못했다.

광주는 만회골을 노리던 부산에 찬물을 끼얹었다. 후반 44분 이상기가 오른쪽 박스에서 골문으로 땅볼 패스를 넣었고 허율이 긴다리를 쭉 뻗어 쐐기골로 연결했다. /letmeou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