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방선거 사전투표율 오후 6시 20.52%…역대 최고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7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 설치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친 한 시민이 인증샷을 찍고 있다. /김창길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둘째날인 28일 오후 6시 기준 전국 투표율이 20.52%(누적 기준)를 기록했다. 지방선거 사전투표율로는 역대 최고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까지 전국 유권자 4430만3449명 중 909만3239명이 투표를 마쳤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전남(30.95%)이 투표율이 가장 높았고, 이어 강원(25.12%), 전북(24.33%), 경북(23.12%), 세종(22.27%) 순이었다.

수도권은 서울 21.08%, 인천 20.0%, 경기 18.96%를 기록했다. 이밖에 부산(18.53%), 광주(17.22%), 울산(19.57%) 등은 투표율이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 사전투표율이 가장 낮은 지역은 대구(14.74%)다.

제8대 지선 사전투표는 이날까지 이틀간 전국 3551개 사전투표소에서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코로나19 확진자는 사전투표 이틀째인 이날 오후 6시30분부터 오후 8시까지 투표할 수 있다. 이 기간 유권자는 주민등록증이나 여권, 운전면허증 등 사진이 붙은 신분증을 지참하면 주소지와 상관없이 전국에 있는 사전투표소 어디에서나 투표할 수 있다.

유경선 기자 lightsun@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