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놀면 뭐하니' WSG 멤버 12명 확정...윤은혜→정지소 얼굴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본선에 오른 12명의 멤버들이 모두 공개됐다.

28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 WSG 블라인드 오디션을 모두 마치고 총 12명의 본선 진출자가 결정된 가운데, 12명의 멤버들과 각 기획사의 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가장 먼저 전지현의 정체가 공개됐다. 전지현의 정체는 바로 가수 나비. 나비는 "정말 오랜만에 대형 프로그램에 초대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유쾌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방송을 쭉 봤다. 유팔봉(유재석) 머리에 나비 핀을 계속 꽂고 있으시더라. 이건 나를 부르는 시그널이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나비는 또 육아 스트레스가 있었다며 "너무 감사하고 행복한데, 노래할 수 있는 무대가 그리웠다. 엄마이기 이전에 가수 나비로 돌아가서 노래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다"고 밝혔다.

손예진의 정체는 어반자카파의 보컬 조현아였다. 유재석은 "처음엔 몰랐다가 류승범 닮은꼴이라는 이야기에 짐작을 했다"고 말했다. 조현아는 "가족들은 처음 보고 저인 줄 알더라. 근데 떨어진 줄 알고 저를 피해다녔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송혜교는 가수 쏠. 유재석은 "공유 씨와 같은 체육관에 다닌다. 참가자 중에 쏠 씨가 있느냐고 묻더라"면서 "공유 씨가 쏠 씨의 노래를 정말 좋아한다고 하더라. 잘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더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쏠은 지원 동기에 대해 "좀 더 사람들이 제 노래를 알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이게 기회라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앤 해서웨이의 정체는 윤은혜. 윤은혜 "아까 살짝 섭섭한게 공유 오빠는 저를 안 궁금해하고 쏠 씨를 궁금해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커피프린스 1호점'에 함께 출연했던 채정안에 대해서는 "보류전 당시에 살짝 험한 말을 하셨잖나. 그때 채정안 언니라는 걸 알았다"고 웃었다.

가수로 데뷔했음에도 지원한 이유에 대해 윤은혜는 "가수 출신 연기자라는 꼬리표가 있잖나. 가수 때의 제가 부끄러울 때가 많았다. 연기할 때도 매번 가글하고 할 정도로 목이 좋지 않았다. 이제와서 더 노래가 좋아지고 있는데, 당당하게 할 수 있는 기회가 없더라"고 말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토리 페스티벌' 이후 5개월 만에 다시 만난 써니힐의 코타는 김서형으로 블라인드 오디션에 참가했다. 유재석은 "써니힐 그룹 활동을 했는데 또 그룹 활동을 해도 되느냐"고 물었고, 코타는 "좋다"면서 "멤버들은 방방 뛰지 말고 차분히 다녀오라고 하더라"고 했다.

김고은의 정체는 엄지윤이었다. 하하는 "너무 닭살 돋는다. 상상도 못했다"고 놀랐다. 엄지윤은 "초등학생 때부터 노래를 잘했다. 노래방을 휘어잡았다"고 말했다.

이성경의 정체는 그룹 씨야의 이보람. 이보람은 조별 경연 때 노래를 그만두고 싶었다고 말해 모두를 안타깝게 하기도 했다. 이보람은 "씨야 노래가 나오니까 되게 뭉클하더라"고 말하면서도 블라인드 오디션 영상은 700번 정도 봤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소피 마르소는 박혜원, 김태리는 라붐의 소연이었다. 배우 박진주의 등장에는 모두가 깜짝 놀랐다. 박진주는 나문희로 오디션에 참가했다. 유재석은 "잘하는 줄은 알았는데 이 정도인 줄은 몰랐다"고 감탄했고, 박진주는 "원래 뮤지컬 배우가 꿈이었다"고 밝혔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여정은 권진아였다. 권진아는 유희열이 대표로 있는 안테나 소속으로, 유재석과 소속사 동료이기도 하다. 유재석이 잘해주느냐는 질문에는 "한 번 뵀다. 작업실에 놀러 오셨는데, 연예인처럼 되게 멋있는 명품 재킷을 입고 오셨다"고 말해 모두가 웃었다.

엠마스톤의 정체는 배우 정지소였다. 영화 '기생충'에서 다혜 역을 맡았던 배우. 정지소는 "어렸을 때부터 가수가 꿈이었다"며 "배우를 하면서도 작품이나 취미 활동으로 노래를 계속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지소는 어릴 때부터 우상으로 생각했던 사람이 바로 이보람이라고 말했다. 실제 조별 경연에도 이보람과 함께 무대에 올랐던 정지소는 당시 "그 분이 맞다면 같이 무대에 선 것만으로 영광"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보람은 울컥한 듯 정지소를 안아주며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유은영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MBC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