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리들의 블루스' 한지민, 김우빈에 "정은혜한테 너무 잘해주지 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지민이 김우빈에게 "너무 잘해주지 마"라고 말했다.

28일 방송된 tvN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이영옥(한지민)은 이영희(정은희)와 박정준(김우빈), 정은희(이정은) 등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영옥은 이영희를 따뜻하게 대해주는 박정준에게 "너무 잘해주지 마"라며 "선장도 7살 때 일 기억나지? 전부는 아니더라도 결정적인 일들은. 쟤도 다 알아"라고 말했다.

이영옥은 이어 "영희 지능이 7살이라고 해서 숫자를 모르고, 사회성이 좀 떨어진다고 해서 아무 것도 모르는 게 아니다. 사랑하는 기쁨, 사랑받는 기쁨, 배신감, 증오, 부모가 없는 서러움, 장애가 있는 슬픔, 다 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니까 너무 잘해주지마. 그런 따뜻한 눈빛도 하지 말고. 자기가 사랑받는 줄 알고 떨어지기 싫어하면 네가 책임질 거냐"고 덧붙였다.

박정준은 그런 이영옥의 손을 꼭 잡으며 믿음을 주려고 했다. 하지만 이영옥은 "대충해. 나도 대충하는 중이야"라며 "더 잘해주고 싶지 않아서 이러는 게 아니라 상처 덜 주려고 이러는 거다"라고 말했다.

[유은영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tvN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