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우리들의 블루스' 한지민, 언니 정은혜 사랑 깨닫고 오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지민이 정은혜의 사랑을 깨닫고 눈물을 쏟았다.

28일 방송된 tvN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박정준(김우빈)은 이동석(이병헌)을 만나러 갔다. 이동석은 박정준에게 "영옥이랑 잘 되지?"라고 물었다.

박정준은 "영옥이 누나 언니가 좀 아프다. 다운증후군이라는 병인데 좀 아기 같다. 부모님은 안 계신다. 나는 다 감당이 되는데 우리 부모님이랑 기준이한테 뭐라고 설명해야 할지 조언 좀 해달라"고 했다.

이동석은 ""부모님이, 기준이가 헤어지라고 하면 헤어질 거냐. 그냥 너 꼴리는 대로 해라. 나처럼 막 가"라고 말했다. 이에 박정준은 씩 웃으면서 차에 올랐다.

박정준은 이영옥(한지민)의 언니인 이영희(정은혜)와 친해지기 위해 노력했다. 세 사람은 정은희(이정은) 등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영옥은 이영희를 따뜻하게 대해주는 박정준에게 "너무 잘해주지 마"라며 "선장도 7살 때 일 기억나지? 전부는 아니더라도 결정적인 일들은. 쟤도 다 알아"라고 말했다.

이영옥은 이어 "영희 지능이 7살이라고 해서 숫자를 모르고, 사회성이 좀 떨어진다고 해서 아무 것도 모르는 게 아니다. 사랑하는 기쁨, 사랑받는 기쁨, 배신감, 증오, 부모가 없는 서러움, 장애가 있는 슬픔, 다 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니까 너무 잘해주지마. 그런 따뜻한 눈빛도 하지 말고. 자기가 사랑받는 줄 알고 떨어지기 싫어하면 네가 책임질 거냐"고 덧붙였다.

박정준은 그런 이영옥의 손을 꼭 잡으며 믿음을 주려고 했다. 하지만 이영옥은 "대충해. 나도 대충하는 중이야"라며 "더 잘해주고 싶지 않아서 이러는 게 아니라 상처 덜 주려고 이러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영옥은 술에 취해 억지를 부리는 이영희를 혼냈다. 그러자 화가 난 이영희는 "나쁜년. 내가 그림 그리는 거 안 믿지. 너 나 버렸지"라고 말했다.

이영옥은 "쓸데없는 소리 하지마. 내가 언제 널 버려"라고 대꾸했으나, 이영희는 "왜 날 버렸냐"고 화를 냈다. 이어 이영희는 "나쁜년"이라고 외친 뒤 가게를 나갔다. 이영옥은 집으로 돌아가 이영희를 위로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정준과 이영옥, 이영희는 함께 바다로 나갔다. 이영옥은 이영희에게 바다가 좋다고 했는데, 이영희는 "바다엔 내가 없어서 좋아?"라고 물었다. 이영옥은 "쓸데 없는 소리하지 말고 스테이크 먹으러 가자"고 했다.

세 사람이 향한 식당에서 이영희를 빤히 보는 아이가 있었다. 계속 이영희를 바라보며 놀렸다. 결국 이영옥이 화를 냈고, 싸움이 붙을 뻔하는 등 감정이 악화됐다.

집으로 돌아온 박정준은 이영옥에게 "셋이 여행가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이영옥은 되려 화를 내면서 낮에 있었던 일에 대한 속상한 감정을 털어놨다.

이영옥은 "내가 아까 같은 사람들 보면 무슨 생각하는지 아냐. 제발 영희 같은 애를 낳아라. 아니면 머리 위로 벼락이 떨어지거나 사고가 나서 장애인이나 돼라"라고 말하며 펑펑 눈물을 흘렸다. 박정준 또한 눈물을 흘리며 이영옥을 꽉 안아줬다.

박정준은 이영희와 함께 자신의 버스로 향했다. 이영희는 박정준에게 자신의 그림을 보여주며 "영옥이가 좋아할까?"라고 물었다. 박정준은 "영옥 누나도 엄청 좋아할 것"이라고 했다.

이영희가 떠나는 날이 다가왔다. 이영옥과 박정준은 이영희를 공항까지 바래다줬는데, 이영희는 제주에서 계속 뜨던 목도리를 이영옥에게 둘러준 뒤 인사를 하고 떠났다.

이영희를 바래다준 이영옥은 박정준의 버스에 들어섰다. 버스에는 이영희가 직접 그린 그림들이 걸려 있었다. 푸릉 마을 사람들의 모습은 물론, 이영옥의 어린 시절부터 지금까지의 모든 순간을 담은 그림들이었다.

또 가족 사진을 비롯해 '영희, 영옥 서로 사랑하다', '영옥과 정준 서로를 사랑하다' 등의 제목이 붙은 그림을 본 이영옥은 눈물을 펑펑 쏟았다.

[유은영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tvN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