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배다빈♥' 윤시윤, 반말에 세레나데까지! 애정표현 올인 ('현재는')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최지연 기자] '현재는 아름다워' 윤시윤이 배다빈을 위해 노래를 불렀다.

28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연출 김성근, 극본 하명희, 제작 SLL,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콘텐츠지음)에서는 이현재(윤시윤 분)이 현미래(배다빈 분)에게 말을 놓고, 세레나데를 불러주는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이날 나유나(최예빈 분)는 한경애(김혜옥 분)와의 웨딩드레스 피팅 중 그를 속인다는 죄책감을 못 이겨 "이 결혼 못해요"라며 눈물을 왈칵 흘렸다. 그 모습을 본 한경애는 함께 눈물을 흘렸고, 마침 등장한 이수재(서범준 분)를 혼냈다. 나유나는 영문을 모르는 이수재에게 "어머니한테 말씀드렸다"고 전했고, 한경애도 "나한테 다 얘기했다"고 인정했다. 이수재는 불안해하며 "뭘?"이라고 물었다.

알고보니 나유나는 왜 이 결혼을 못하겠는지까지는 말하지 않았고, 한경애는 그저 결혼 전 스트레스라 생각했다. 한경애는 "이게 다 너 때문이야. 유나가 얼마나 스트레스를 받았으면 결혼을 못 한다고 하겠냐. 유나한테 잘못했다고 그래라"라고 이수재를 닦달, 이수재는 "우리가 초딩이야?"라더니 곧 "잘못했어"라 사과했다. 한경애는 "수재가 사과했으니까 네가 마음 풀어라"라고 나유나를 위로했다.

집에 돌아온 한경애는 이수재에게 "결혼 너무 빨리 밀어붙이지 말고 유나한테 생각할 시간을 줘라. 나이도 어린데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결혼하는 게 괜찮겠냐. 아무래도 집에서 좋아하지 않는 결혼하려니까 더 그런 것 같다"고 조언했다. 이수재는 "그러다 형들이 먼저 결혼한다고 하면 어쩌냐"라고 걱정했다.

OSEN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경애는 "유나가 너랑 잘 맞는 짝 같아서 결혼해서 행복한 거 보고 싶었다. 너희들이 너무 예뻐서 밀어주려 한 거다. 그런데 첫 단추 잘못 끼우면 다 어긋난다. 유나 잘 달래서 네 편 만드는 게 결혼 생활이다. 엄마 성질나면 무서운 거 알지? 아파트 받을 생각에 난리 치면 내가 다 깽판 칠 거다"라 경고했다. 결혼을 엎어질 수 있다는 불안감에 이수재는 나유나를 찾아가 "매일 데리러 가겠다", "맛있는 빵을 자주 사주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현재는 여느 때처럼 아침운동을 하다 지난 데이트 중 속상함을 토로했던 현미래를 떠올렸다. 이현재는 운동을 끝내고 현미래에게 ‘몇 시에 출근해요?’라고 연락했고, 현미래는 잠을 설쳐 이미 출근했다고 답했다. 이 말에 이현재는 지금 가겠다고 전했으나 현미래는 할 일이 있다며 로펌 갈 일이 있으니 그때 보자고 거절했다. 하지만 이현재는 곧 현미래의 사무실을 찾아 “안 된다니까 더 오고 싶어 졌어요”라고 말했다.

그런 이현재에게 현미래를 차를 건네며 “노력하지 않아도 돼요. 편하게 해요. 생각해보니까 현재 씨한테 감정적으로 부담 많이 준 거 같아요"라고 고백했다. 이현재는 곧 편하다고 답했지만 현미래는 "일하는 거처럼 보여요. 계획 세우고 목표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처럼”이라며 그 말을 부정했다. 이현재는 “원래 내 성격이기도 하고 미래 씨가 날 불안해하는 거 같으니까”라 전했다.

그러자 현미래는 “처음 봤을 때 구세주 같은 느낌이었어요. 문제가 생겼을 때 해결해주고 선을 넘지 않으면서도 친절하고. 혼자 좋아했었어요. 고백 먼저 했어요, 차였었죠? 아직도 날 좋아한다는 게 믿기지 않아요”라 말한 뒤 “계속 현재 씨에게 직진이었거든요? 이제 조금 뒤로 물러날래요”라고 예고했다. 현미래의 온도차에 이현재는 일단 한 발 물러나 자신의 로펌으로 향했다.

OSEN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현재와 찰나의 시간 차를 두고 현미래를 찾은 진수정(박지영 분)은 아침밥도 못 먹고 출근한 현미래에게 도시락을 건넸다. 현미래는 진수정에게 “같은 실수 두 번 하고 싶지 않아. 현재 씨한테 환상을 가지고 있었던 거 같아. 엄마 말대로 감정 속도 조절 못해서 너무 빨리 달렸어. 속도 조절하고 싶어”라고 알렸다. 진수정은 “사람 좋아하면 아무 계산 안 하고 덤비는 거 걱정했거든”이라며 현미래를 격려했다.

이후 이현재는 최성수(차엽 분)의 부탁으로 심해준(신동미 분)에게 그의 연봉협상을 이야기하기 위해 사무실을 찾았다. 이때 우연히 심해준의 사무실을 들른 현미래는 함께 점심을 먹자는 말에 고객과 약속을 핑계로 거절했다. 이현재는 그런 현미래를 보며 "얘기할게요 미래씨"라며 연애사실을 밝히자고 눈짓했다. 그러나 현미래는 "비밀은 지켜주셔야죠"라며 거부했다. 결국 이현재는 현미래를 따라가 이야기 좀 하자고 권했다.

현미래가 "차 마실 시간 없어요. 여기서 얘기하세요"라고 답하자 이현재는 “호칭 바꾸자. 이제 너라고 할게. 너도 너라고 해”라고 전했다. 당황한 현미래는 대답없이 엘레베이터에 탔고, 이현재는 “타. 나 사무실 들어갈게. 조심해서 운전해"라더니 문이 닫히기 전 "나 존경하지마"라 덧붙였다. 혼자 남은 현미래는 웃음을 터뜨렸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날 저녁 이현재는 현미래와 만나 "내가 부끄러워? 왜 사람들한테 나 숨겨?"라 물었다. 현미래는 "사람들이 다 알다가 헤어지는 게 자신이 없어. 한 번 해봤는데 속으로 삭히느라 뼈가 녹는 줄 알았어"라 털어놨다. 이현재는 밝아 보여 몰랐다고 답했고 현미래는 "다들 그러잖아. 찡찡대면 사람들이 싫어하니까"라 말했다. 이현재는 "이제야 좀 대화가 되네. 편하게 생각해서 너무 좋다"라며 기뻐했다.

그후 이현재는 "내가 너 만나기 전에, 네가 날 만나기 전에 있었던 일들은 다 우리의 일부잖아. 내가 얘기할 때 과거 사람 얘기가 나오는 건 그 사람들이 의미가 있어서가 아니야. 내게 중요한 건 현재의 너야. 다른 사람은 의미 없어. 그러니까 과거 얘기도 편하게 하자"고 말했다. 이는 앞서 현미래가 지난 연애를 이야기하는 이현재에 속상해했던 부분.

현미래는 "내가 불편하게 한 거네?"라고 물었고, 이현재는 웃으며 "네가 뒤로 간만큼 내가 앞으로 갈게"라고 약속했다. 현미래는 "그럼 더 뒤로 갈 거다. 겁나니까. 난 아직 누군가를 사랑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니다. 그걸 너랑 정식으로 만나면서 알게 됐다"라고 전했다. 시간이 흐른 뒤, 이현재는 현미래를 라이브 카페에 데려가 성시경의 노래를 불러주며 본격 '당기기'를 시작했다.

한편 심해준과 이윤재(오민석 분)은 사랑에 위기를 맞았다. 심해준과 이윤재는 우연히 나유나가 일하는 김밥집을 찾아 식사를 했지만 이윤재는 "잘못 왔네. 막내 여자친군데 우리 본 거 수재한테 말할 거 아니야. 좀 그렇잖아"라고 말해 심해준을 실망케 했다. 끝까지 나유나와 인사시키지 않는 이윤재의 모습에 심해준은 화가 나 급하게 집으로 돌아갔다. 이윤재는 이상하다고 느꼈지만 특유의 눈치 없음으로 모른 채 넘어갔다. 다음날 심해준은 이윤재에게 "내가 좀 식었어. 썸 진짜 좋은 거 같아. 부담 하나 없다"고 말한 뒤 떠나버렸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