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청장 사퇴설 확산, 지휘부 각개전투중"…尹발언에 경찰 '멘붕'(종합)

댓글 1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경찰 국기문란" 김창룡 겨냥한 듯…대통령실도 부정 안해

경찰 '술렁'…대규모 문책성 인사 불안감 확산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을 '국기문란'으로 질타한 윤석열 대통령의 작심 발언 이후 경찰 내부가 술렁이고 있다.

경찰 내부에서는 "김창룡 경찰청장 사퇴설까지 나와 구심력이 떨어지는 상황", "청장을 따라야 할 지휘부가 자기 정치만 하고 있다"는 비판도 잇따르고 있다.

특히 윤 대통령의 '국기문란' 발언이 경찰국 신설 등 주요 이슈들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이면서 경찰의 현안 대응 동력이 약해질 수밖에 없다는 우려도 높다.

◇尹, 경찰에 강한 불신 드러내…행안부 손 들어줘

윤 대통령은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에게 보고도 않고 (인사안이) 유출되고 인사 번복처럼 기사가 나가는 자체는 중대한 국기문란이며 인사권자는 대통령"이라고 질타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경찰이 행정안전부로 보낸 자체 추천 인사를 보냈는데, 경찰이 그것을 그냥 보직으로 발표한 것"이라며 경찰에 강한 불신을 드러냈다.

그는 행안부의 경찰국 신설 움직임을 둘러싼 비판엔 "경찰보다 중립성과 독립성이 더 요구되는 검사조직에도 검찰국이 있다"며 경찰과 갈등 관계를 빚는 행안부에 힘을 실어줬다.

행안부와 경찰청 간 '네 탓 공방'으로 불이 붙은 치안감 인사 논란에 대통령까지 나서 강경 입장을 내놓자 파장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전망이다.

정치권에서는 윤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임기 한달 남은 김창룡 청장에게 책임지라는 의미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도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대통령의 아침 메시지가 경찰수장에게 책임지라는 메시지라고 보는 부분이 있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침에 대통령이 길게 말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는지는 이미 충분히 상세히 설명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대통령이 청장에게 '책임지라'고 한 메시지임을 부인하지 않은 셈이다.

경찰은 당혹스러워하는 기색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다음달 23일 임기가 끝나는 김 청장은 윤 정부 출범 후 논의된 '경찰국 신설 방안' 등에 "직에 연연하지 않겠다"며 정면 대응 의지를 보인 바 있다.

그는 행안부 '경찰 제도개선 자문위원회'(자문위)의 권고안 발표를 하루 앞둔 지난 20일 간부 회의에서 "자문위의 주장은 경찰법 정신을 충분히 담아내지 못하고 있다"며 자문위가 논의한 경찰국 신설 방안 등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청장 밑 수뇌부, 사실상 각개전투"

이후 김 청장을 구심점으로 본격 대응에 나설 것으로 예상됐지만 "청장 밑에 포진한 수뇌부가 사실상 각개전투를 하며 자기정치만 하고 있다"는 쓴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경찰청 한 관계자는 "김 청장이 주재한 지휘부가 저마다 자기 목소리를 내다보니 청장 중심으로 결집한다는 느낌을 받지 못했다"며 "실제로 정부 눈치를 보느라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는 간부가 적지 않다"고 전했다.

경찰청 고위 관계자는 "경찰청이 외청으로 독립돼 있으나 현실적으로 정부에 예속될 수밖에 없는 구조"라며 "대통령이 강경 발언을 한 마당에 정부 기조와 각을 세우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청장의 사퇴 가능성까지 나오면서 경찰은 내우외환 조짐까지 보이고 있다. 지난 21일 행안부 자문위가 발표한 권고안에 '31년만의 경찰국 신설' 방안이 담겨 경찰은 대응 방침을 공개적으로 밝혔으나 실무진은 "추진 동력이 약하다"고 한숨을 쉬고 있다.

현재 경찰청은 김 청장의 지시에 따라 자문위 권고안 대응을 논의하고 있다.

경찰청 다른 관계자는 "실무진이 어떻게든 대응 방안을 검토하려 해도 '윗선'에서 협조하지 않아 힘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얘기가 많다"며 "경찰국 신설 대응 등 주요 현안이 뒷전으로 밀리는 것 같다"고 우려했다.

경찰 한 중간간부는 윤 대통령의 강경 발언에 "감당할 수 없는 센 펀치를 맞아 어안이 벙벙하다"며 "대통령이 직접 '경찰은 조용히 있으라'며 군기잡기를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 노사협의기구인 직장협의회의 한 관계자도 윤 대통령의 발언을 전한 뉴스를 접한 직후 "분위기가 최악이 될 것 같다"며 "누구 한 명 책임지고 끝날 문제가 아닌 것 같다"고 우려했다.

이 관계자는 "질책성 인사가 대규모로 진행될 가능성까지 있어 보인다"며 "대통령이 직접 나서 발언할 줄 예상 못 했다"고 말했다.
mrle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