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이섬 173㎜, 장맛비에 강원 곳곳 피해…홍천강변 긴급대피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로침수 등 피해신고 40건 접수

6시 기준 도내 호우특보 모두 해제

뉴스1

강원 홍천군 홍천읍 희망리 홍천강변 캠핑카 인명구조.(강원도소방본부 제공) 2022.6.24/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춘천=뉴스1) 이종재 기자 = 밤사이 내린 많은 장맛비로 강원지역 곳곳에서 호우피해가 잇따랐다.

24일 강원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까지 도내 호우로 인해 도로침수, 낙석 등 피해신고는 총 40건이 접수됐다.

이날 오전 5시23분쯤 정선군 임계면 송계리의 한 주택은 배수로 토사가 막히면서 물이 들어와 침수되는 피해를 입었고, 오전 4시쯤 홍천군 홍천읍 희망리 홍천강변에서는 차량 21대, 텐트 1동, 주민 3명이 침수로 위험하다는 신고가 접수돼 119에 의해 안전지대로 대피조치 됐다.

뉴스1

강원 홍천군 서면 모곡리 도로에 쏟아진 낙석.(강원도소방본부 제공) 2022.6.24/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장맛비가 집중적으로 내린 춘천 도심 곳곳에는 19건의 도로침수나 나무 쓰러짐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어 홍천(7건)과 횡성(5건), 양구(3건), 화천(2건), 원주(2건), 평창(2건)에서 도로 침수, 주택 침수, 나무 쓰러짐 등 호우 피해가 속출했다.

영서권에 폭우가 쏟아지자 한강수력원자력은 23일 오후 11시30분을 기해 북한강 수계 의암댐과 청평댐, 팔당댐의 수문을 열고 방류량을 조절했다.

의암댐의 경우 전날 오후 11시30분부터 수문을 열고 초당 495㎡의 물을 한강 하류로 흘려보냈고, 이날 오전 5시30분부터는 340㎡를 방류하며 수위조절에 나섰다.

뉴스1

강원 춘천시 신북읍 천전리 나무쓰러짐.(강원도소방본부 제공) 2022.6.24/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날 오전 6시를 기해 강원 남부산간과 정선평지, 영월지역에 발효된 호우주의보가 해제되는 등 도내 내려진 호우 특보가 모두 해제된 상태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내린 비의 양은 춘천 남이섬 173㎜, 화천 광덕산 152.2㎜, 인제 신남 150.5㎜, 평창 대화 141.5㎜, 춘천 133.6㎜, 대관령 99.6㎜, 원주 75.4㎜ 등으로 집계됐다.

해안에는 속초 66.5㎜, 양양 강현 65.5㎜, 고성 간성 54㎜, 강릉 49.2㎜ 등의 비가 내렸다.

강원지방기상청 관계자는 “24일 강원도는 대체로 흐리고, 오전까지 영서남부에는 시간당 5~10㎜, 그밖의 지역에는 시간당 1㎜의 비가 내리겠다”며 “늦은 오후에는 영서지역에 대기불안정에 의한 돌풍을 동반한 소나기가 내리겠으니 안전사고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leej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