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경주 “옥주현, 김호영 고소...제 발 저린건지 과잉반응”(비디오머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남경주. 사진I스타투데이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세대 뮤지컬 스타’ 남경주가 현재 뮤지컬계를 뒤흔들고 있는 이른바 ‘옥장판 논란’에 대한 옥주현의 고소에 “과잉 반응”이라며 의구심을 드러냈다.

23일 유튜브 채널 '비디오 머그'에서는 '"옥장판에 소송을? 이건 아니잖아" 선배 스타들이 참다 못해 등판한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앞서 뮤지컬 '엘리자벳'의 10주년 공연 캐스팅 라인업이 공개된 후 일부 팬들은 의문을 제기, '엘리자벳' 캐스팅 과정에서 이지혜 등이 옥주현과 친분이 깊다는 것을 이유로 들어 '인맥 캐스팅' 의혹을 제기했다. 여기에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문구와 함께 옥장판 사진과 무대 이모티콘을 게재했고, 이에 팬들은 김호영이 옥주현을 옥장판에 빗대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일며 논란이 가중됐다.

옥주현은 이에 "수백억 프로젝트가 돌아가는 모든 권한은 그 주인의 몫이니 해도 제작사에서 한다"면서 "사실 관계 없이 주둥이와 손가락을 놀린 자 혼나야죠"라며 지난 20일 경찰에 김호영과 네티즌 2명에 대해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김호영 역시 유감의 뜻을 밝히며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으로만 상황 판단을 하였다는 사실은 이해할 수 없"며 "해당 내용으로 인해 김호영 배우에게 그 어떤 피해가 발생할 경우 명예훼손으로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고 맞섰다.

사태가 커지자 뮤지컬 1세대인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은 '모든 뮤지컬인들께 드리는 호소의 말씀'이라는 제목의 성명문을 발표했다. 전수경, 김소현, 차지연, 신영숙, 정선아, 정성화, 최재림 등 뮤지컬계를 대표하는 배우들도 지지의 뜻을 보내며 동참했다.

스타투데이

사진I유튜브 채널 ‘비디오머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경주는 비디오 머그와의 인터뷰에서 "호영이가 그런 표현(옥장판)을 한 건 기사를 보고 알았는데 캐스팅 문제를 겨냥한 건지 안한 건지 알 수가 없다"면서도 "(옥주현이) 왜 과잉 반응을 했는지 의아스러웠다. 전화 통화해서 서로 얘기하면 그만"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자기 발이 저리니까 그런 건지 잘 모르겠지만 저는 이해를 하지 못하겠다"고 불편한 마음을 드러냈다.

성명문을 낸 이유에 대해서는 "뮤지컬이 활성화돼야 하는 시기에 이런 일들을 벌인다는 것 자체가 안타까웠고 배우가 캐스팅에 관여하는 사례들이 존재했다. 앞으로는 이런 걸 계기로 서로 좀 한 번 돌아보자는 의미"라며 "고유의 권한은 침범하지 말고 서로 자기가 맡은 일만 충실히 하는 게 좋은 공연 환경을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