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늘의 운세] 6월 25일 토요일 (음력 5월 27일 己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36년생 이상과 현실의 괴리로 심사가 번잡. 48년생 다소 무리가 따르더라도 추진하면 결실을 볼 듯. 60년생 지나침은 모자람만 못하다. 72년생 밤이 있으면 낮이 있기 마련. 84년생 설계가 끝났다면 문제는 시공과 시행. 96년생 무엇보다 실리가 판단의 기준.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7년생 남 일에 관여해서 좋은 꼴 못 본다. 49년생 낮고 겸손한 처세가 도움 받는다. 61년생 가족을 위한 봉사가 필요. 73년생 양보와 타협으로 상황을 주도하라. 85년생 신뢰 쌓는 것부터가 시작. 97년생 바다를 벗어난 고래는 개미에게도 물어뜯긴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8년생 북쪽은 귀인 오는 길목. 50년생 삼대 가운데 쑥은 붙잡지 않아도 절로 곧다. 62년생 새벽길 걷는 사람이 첫 이슬 터는 법. 74년생 큰 기대만큼 지나친 욕심 부릴 수도. 86년생 숫자 4, 9와 흰색이 행운 부른다. 98년생 좋은 평판이 천금보다 낫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7년생 윤택한 삶이 훌륭한 삶은 아니다. 39년생 무엇보다 기분 전환이 필요한 때. 51년생 아군까지는 아니어도 적군은 만들지 말아야. 63년생 울고 싶을 땐 우는 것도 좋다. 75년생 세상에 완전무결이 어디 있나. 87년생 어려운 일이 점차 해결되는 시기.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8년생 별빛은 밤 깊을수록 더 빛나는 법. 40년생 해 저문 산촌 등불이 객심(客心) 이끈다. 52년생 투자는 장기적인 안목으로 접근. 64년생 주먹 불끈 쥐고 적극적으로 나서라. 76년생 겸허한 마음으로 임하면 걱정 없다. 88년생 ㅅ, ㅈ, ㅊ 성씨가 조력자.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9년생 평범한 일상이 행복. 41년생 급변하는 상황에 흔들리지 말고 심지를 굳건히. 53년생 남쪽은 귀인이 오는 길목. 65년생 핑계가 있다면 발전은 없다. 77년생 단역에 만족하고 다음을 기약하라. 89년생 주변에 떠벌리지 말고 조용히 처리하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0년생 수정과 보완의 연속. 42년생 아름다운 꽃이 빨리 꺾이는 법. 54년생 운기가 왕성하니 소기의 목적은 달성. 66년생 운기가 살아나는 시기니 능력을 발휘하라. 78년생 동업보다 단독으로 추진하는 것이 상책. 90년생 행복의 원천은 물질이 아닌 ‘사람’.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1년생 감사와 고마움을 입에 달고 살라. 43년생 소리 소문 없이 쥐도 새도 모르게 추진하라. 55년생 전문가나 윗사람에게 부탁해 봄이. 67년생 조약돌이 바위 될 수 있나. 79년생 칼자루는 쥔 것보다 어떻게 휘두르느냐가 중요. 91년생 순발력도 실력이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2년생 ㄴ, ㄷ, ㄹ, ㅌ 성씨가 귀인. 44년생 오늘에 만족하며 내일을 도모. 56년생 역마가 발동하니 원행(遠行)이 이롭다. 68년생 불뚝 성질이 상황 악화시킬 수도. 80년생 호랑이에게 물려가도 정신만 차리면 무탈. 92년생 몰라도 아는 척해야 할 때가 있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3년생 주관을 가지고 가면 좋은 결실 있을 듯. 45년생 세상 인심 각박해도 진심은 통한다. 57년생 조연 없는 주인공 있나. 69년생 소신대로 밀고 나가면 소기 달성. 81년생 과도한 욕심은 걱정 초래. 93년생 주저 말고 버려라 포기도 또 다른 선택.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4년생 심리적 안정이 무엇보다 소중. 46년생 오늘을 어떻게 보내느냐가 중요. 58년생 임기응변이 필요. 70년생 위아래가 동조하니 만사순성. 82년생 숫자 3, 8과 푸른색은 행운 부른다. 94년생 꼭 알아야 할 것 아니라면 모르는 척 넘겨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5년생 뜻은 있으나 길은 보이지 않는구나. 47년생 소소한 일도 최선 다하라. 59년생 조건 달지 말고 무조건 받아들여야. 71년생 씨름하기 전 누울 자리부터 본다더니. 83년생 행복은 소리 없이 다가온다. 95년생 겉으로는 웃지만 속까지 웃을까.

한소평 금오산방 강주

[조선일보]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