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현 "극렬 문파에 이재명 고초 겪어…팬덤 아닌 민심정치 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강욱·김남국 언급하며 "민주당 명예 실추시켜" 비판

"민심 얻는 후보 대표로 선출하도록 당규 바꿔야"

아시아경제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폭력적 팬덤의 원조는 이른바 극렬 문파(문재인 전 대통령 극성지지자를 일컫는 말)"라며 "이들의 눈엣가시가 돼 온갖 고초를 겪은 대표적인 정치인이 이재명 의원"이라고 주장했다.

박 전 위원장은 24일 페이스북에 '폭력적 팬덤과 결별하고 당내 민주주의를 살려야 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들(극렬 문파)은 문 대통령의 입장과 조금만 다른 발언을 해도 낙인 찍고 적으로 몰아 응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폭력적 팬덤은 민주당을 잘못하고도 사과할 줄 모르는 염치없는 정당으로 만들었다. 토론과 대화를 사라지게 하고, 당내 민주주의를 병들게 했다"며 "이제 결심해야 한다. 팬덤 정치에서 벗어나 민심정치로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전 위원장은 최강욱, 김남국 의원을 언급하면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민주당의 위신과 명예를 실추시키고 선거 패배의 원인을 제공했지만 최소한의 공식 사과도 없었고, 어느 누구도 그들의 책임을 묻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의 수사 기소 분리를 담은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과 관련해 "지방선거 패배의 원인을 제공한 검찰개혁 강행을 반대하는 의원이 최소 수십 명은 되었지만 의총 결과는 만장일치 당론 채택이었다. 폭력적 팬덤이 침묵을 강요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의원들이 폭력적 팬덤을 두려워하지 않고 할 말을 해야 한다"며 "팬덤은 죄가 없지만 팬덤을 빙자한 욕설, 성희롱, 인신공격, 사이버불링 같은 폭력적 행위는 분명한 범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새로운 당대표 선거 규정이 매우 중요하다. 당심과 민심의 괴리를 좁히고 팬심이 아닌 민심을 많이 얻는 후보를 당대표로 선출할 수 있도록 당규를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행 민주당 전당대회 규칙(대의원 45%, 권리당원 40%, 일반 국민 여론조사 10%, 일반당원 여론조사 5%)에서 일반 국민 여론조사 비율을 늘려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지난 3월 대선 이후 민주당 비대위원장으로 선임된 박 전 위원장은 6·1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패배하면서 사퇴했다. 이후 한동안 침묵을 유지하다 지난 20일부터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민주당 쇄신 방안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밝히고 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박 전 위원장이 8월 전당대회에 출마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하고 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