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장가현 "산후조리 못해 43세에 폐경, 한 맺혀"…조성민 고백에 '싸늘' (우이혼2)[전일야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인턴기자) '우이혼2' 장가현이 조성민에게 서러웠던 일화를 털어놨다.

24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이하 우이혼2)’에서 조성민과 장가현은 화해의 분위기를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 조성민과 장가현은 결혼식 영상을 함께 보며 훈훈한 분위기를 보였다.

장가현은 "예은이 임신했을 때도 생각난다. 어쩜 그렇게 축하를 안 해주냐 사람들이"라며 섭섭했던 감정을 토로했다.

조성민은 "힘들 거를 더 걱정을 많이 하셨나 보다"라며 반응했고, 이어 "우리밖에 없는 것 같다. 산후조리원 안 간 거. 당신 대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

장가현은 "그때는 별로 몰랐다. 나이 들고 나서 한 맺히는 거더라"라고 답했다. 이에 조성민은 "산후조리를 못했잖아. 그때 어른들이 걱정하신 게 나중에 후유증이 온다고. 그런 거 있냐"라고 물었다.

장가현은 "예은이 낳고 가위 눌리고 계속 식은 땀 흘리고 그래서 어머님이랑 같이 한의원 갔더니 어머님이 돌팔이라고. 한약 처방하니까 이 어린애가 뭐 그렇게까지 힘드냐며 돌팔이라고 그랬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되게 서럽더라"라며 당시 감정을 고백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폐경도 그때 바로 왔다. 이혼 얘기 하기 전에 이미"라고 밝혔다. 장가현은 " 병원에서도 보통 폐경 오는 시기의 평균이 50세라고 하더라. 이미 43세에 왔다"라고 말했다. 조성민은 "진짜 고생 많았다"라며 안쓰러운 표정을 지었다.

이후 조성민은 장가현에게 "당신이 좋아할지 몰라서 나의 작은 화해의 마음이니까 유치해도 노래 한 곡만 듣자"라며 아내가 좋아했던 OST 세레나데를 선보였다.

조성민의 노래가 끝나자 장가현은 "그땐 좋았었지"라고 차갑게 반응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성민은 이어 두 번째 곡으로 결혼식 날 축가였던 노래를 불렀다. 장가현의 별다른 반응이 없자, 조성민은 "노래 준비는 실패한 거지?"라고 물었다. 이에 장가현은 "그냥 불러주고 싶었던 거 아니냐. 의도가 있었던 건 아니지 않냐"라고 되물었다.

조성민은 "당신만을 위한 노래 한번 불러보고 싶단 생각이 들어서"라며 결혼식 영상을 보며 서로 대화를 나눴던 것을 언급했다. 장가현은 "그건 그때 좋았다는 거지"라고 단호하게 선을 그으며 "이런 거 이제 준비 하지마. 다른 여자한테 해"라고 말했다.

이어 "나처럼 너무 세상 물정 다 아는 사람 말고, 순수한 사람, 당신이랑 좀 비슷한 사람 그런 사람 만났으면 좋겠다. 그런 사람이 당신하고 어울릴 것 같다. 진짜 당신이 잘 살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조성민은 이에 씁쓸한 표정을 지으며 "나도"라고 답했다.

이후 장가현은 스태프들에게 속마음을 털어놨다. 장가현은 "저렇게 고백하면 힘들다. 친구처럼 옛날 얘기는 할 수 있다. 갑작스러운 고백만 아니면 된다"라며 조성민의 갑작스러운 고백에 부담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