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IMF, 美 성장률 3.7%→2.9% 하향…"경기침체 겨우 피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진영 기자] ["경기침체 피할 수 있는 길이 좁아졌지만, 가까스로 피할 수 있을 것"]

머니투데이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국제통화기금) 총재 /AFPBBNews=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미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대폭 하향 조정하며 미국에 경기하강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말 이후 두 번째 전망치 수정이다.

그럼에도 IMF는 미국이 경기침체를 "가까스로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24일(현지시간) AFP,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IMF는 미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지난 4월 3.7%에서 2.9%로 하향 조정한 수정치를 발표했다. 이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전 전망치인 지난해 10월 5.2%에서 두차례 하향 조정 된 것이다.

IMF는 앞서 지난 4월 내년(2023년) 성장률 전망치를 2.3%에서 1.7%로 하향 조정한 바 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성명에서 팬데믹으로 미국 경제가 강하게 반등했었지만 이같은 상황이 인플레이션이라는 '반갑지 않은 부작용'과 함께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는 경기 침체를 피하기 위한 길이 좁아졌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있다"며 고 말했다.

이어 "지금 정책의 우선순위는 경기침체로 가지 않고 신속하게 임금과 물가 상승을 늦추는 것이어야 한다"며 글로벌 공급망 제약과 미국 내 노동력 부족 지속, 우크라이나 전쟁이라는 불확실성 때문에 "힘든 과업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미국이 내년 경기 침체를 가까스로 피할 것이라고 밝혔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불확실성에 대해서도 경고했다. 그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중국의 코로나 봉쇄로 인한 중대한 충격이 경제를 뒤흔들고 있다"며 "추가적인 부정적 충격이 상황을 한층 어렵게 만들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또 기준금리를 3.5~4% 수준으로 끌어올리려는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과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의 정책 방향성에 대해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한 노력에 어떠한 의심도 없다"고 말했다.

앞서 연준은 이달 중순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한 번에 인상하는 '자이언트 스텝'을 단행했는데, 미 재무당국과 연준은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과감한 금리인상이 불가피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

한편 같은 날 IMF 서반구부의 나이젤 초크 부국장은 "미국이 경기침체에 빠지더라도 이는 상대적으로 짧은 기간이 될 것"이라며 "실업률이 소폭 상승하는 정도로, 2000년대 초반 미국의 경기 하강과 유사한 수준으로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저축, 노동지표 등이 경기를 뒷받침해주고 있기 때문에 타격이 상대적으로 크지는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박진영 기자 jy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