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잉글랜드 축구 3부리그 강등 더비 카운티, 루니 감독 자진 사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웨인 루니 더비 카운티 감독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팀의 3부 리그 강등을 막지 못한 웨인 루니(37·잉글랜드) 감독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더비 카운티 지휘봉을 내려놨다.

더비 카운티는 25일(한국시간) 구단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루니 감독이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혀왔다"며 "구단은 사퇴를 만류했으나 결국 그의 결정을 존중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잉글랜드 축구 국가대표 공격수 출신 루니는 2020년 1월 플레잉코치 자격으로 더비 카운티에 입단했고, 2021년 1월부터 선수로는 은퇴하고 감독을 맡았다.

그러나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2부 리그인 리그 챔피언십에서 24개 팀 중 23위에 머물러 3부로 강등됐다.

더비 카운티는 2021-2022시즌 14승 13무 19패를 기록, 승점 55를 따냈지만, 승점 삭감 징계 때문에 강등됐다.

구단 재정난으로 파산 대상이 되면서 지난해 9월 승점 12가 삭감됐고, 또 리그 회계 규정 위반이 추가로 확인돼 9점이 더 깎였다.

승점 삭감 징계가 없었다면 넉넉히 2부 리그에 남을 수 있는 성적이었다.

루니 감독 역시 이런 점을 아쉬워한 듯 구단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새 주인이 나와야 한다"며 "더비 카운티 인수에 관심이 있는 분들에게 이 팀은 훌륭한 역사와 팬들을 보유한 구단이라는 점을 알려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emailid@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