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로코 이주민 2000명, 스페인땅으로 넘어 가려다 18명 숨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24일(현지 시각) 이주민들이 모로코에서 스페인 자치령 멜리야로 국경을 넘어가고 있다./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프리카 대륙에 있는 스페인 영토 멜리야에서 24일(현지 시각) 국경을 넘으려던 이주민 수십명이 사상했다.

알자지라 방송에 따르면 멜리야 주재 스페인 정부 대변인은 이날 이주민 약 2000명이 멜리야에 들어오려 했고, 이중 1300명이 월경했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철조망에서 추락하거나 압사 당해 18명이 숨지고 70여명이 다쳤다. 중상자가 많아 사망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이주민을 막으려던 모로코 보안당국 관계자 140명도 부상을 입었는데, 이 중 5명은 위중한 상태다.

조선일보

24일(현지 시각) 멜리야로 국경을 넘어온 아프리카 이주민들이 환호하는 모습/트위터


아프리카 북부에 있는 자치령인 멜리야와 세우타는 아프리카 대륙에서 유럽국가와 유일하게 연결된 통로다. 이 때문에 가난과 전쟁을 피해 밀입국하려는 이주민들에게 ‘자석’과 같다고 알자지라 방송은 전했다. 특히 이번 대규모 월경 시도는 올해 3월 스페인과 모로코가 삐걱대던 외교관계를 정상화한 이후 처음이다.

모로코 정부 발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40분쯤 이주민들이 국경으로 모여들기 시작했다. 2시간 동안 국경 검문소 출입문을 부수거나 건물 지붕 위로 기어 올라가며 국경을 넘었다.

소셜미디어에는 우여곡절 끝에 국경을 넘어간 이주민들이 기쁨에 차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이들은 임시 수용소로 인계돼 스페인 당국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조선일보

아프리카 대륙 북쪽에 위치한 멜리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아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