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원 “이재명 ‘108번뇌’ 발언은 출마 신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박지원 전 국정원장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이재명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당권 도전에 나설 것으로 예상했다. 이 의원이 불출마 요구에 ‘108번뇌 중이다’라는 식으로 확답을 피한 것이 그렇게 보는 이유라고 했다.

박 전 원장은 24일 밤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홍영표, 전해철 등 이른바 친문핵심 의원들이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이재명 의원에게도 ‘불출마’를 요구하자 이 의원이 “고민해 보겠다”며 말한 것과 관련해 “상당수 의원들의 압박이 있지만 제가 볼 때는 이재명 의원이 ‘108번뇌 하고 있다’라고 한 것은 ‘나간다’는 뜻으로 본다”고 지적했다.

여기에 이 의원이 “당 대표 된다 한들 저 자신에게는 손해입니다”라고 한 부분도 이미 출마 결심을 굳혔다는 신호로 읽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
서울신문

답변하는 이재명 의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24일 오전 충남 예산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6.24 연합뉴스


민주당은 지난 23∼24일 충남 예산군의 한 리조트에서 워크숍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는 추첨으로 조를 뽑아 10명씩 비공개 토론을 진행했고 이 의원과 홍영표 의원이 같은 14조에 배정돼 눈길을 끌었다.

워크숍에 참석한 한 의원에 따르면 14조에 배정된 대다수 의원은 이 의원에게 “전당대회에 나오지 말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홍 의원은 테이블을 사이에 두고 이 의원과 마주 앉아 “이번 전당대회에 나오지 말라”며 “당의 단결과 통합이 중요한데 당신이 나오면 이것이 깨진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 의원은 다수 의원의 불출마 요구에 “고민해보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워크숍에 앞서 일부 의원들에게 전대 출마와 관련, “108번뇌를 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자리에서도 같은 발언을 했다고 한다.

이범수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