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돌싱글즈3’ 정겨운, 이혼 후 못 잤다는 돌싱남에 “처절했다” 공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돌싱글즈3’ 정겨운이 한 돌싱남의 솔직한 고백에 경험자로서의 ‘격공 위로’를 건넨다.

정겨운은 오는 26일 첫 방송하는 ENA, MBN 예능프로그램 ‘돌싱글즈3’에서 시즌 1&2에 이어 이혜영-유세윤-이지혜와 함께 돌싱남녀 8인의 로맨스를 밀착 관찰하는 MC로 활약한다. 재혼 가정을 꾸린 ‘돌싱 선배’이자 ‘리액션 장인’으로 활약해온 정겨운은 시즌3를 통해 한층 적극적인 분석을 내놓으며, 여심을 꿰뚫는 참견으로 활기를 더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정겨운은 출연진들의 첫 등장을 지켜보던 중, 한 돌싱남이 어렵게 꺼낸 이야기에 ‘극강 몰입’을 보인다.

해당 돌싱남은 “이혼 후 3~4개월 동안은 하루에 두 시간밖에 못 잤다”고 입을 연 후 “신혼집에 홀로 남게 됐는데, 매일 술로 보내고 울다가 앉은 상태로 잠이 들었다”라고 당시 상황을 담담하게 떠올렸다. 이에 정겨운은 “처절했다 진짜…”라며 격공 가득한 위로를 건네고, 이혜영 또한 “‘돌싱글즈3’에 잘 나오셨다”며 ‘돌싱 대모’답게 따뜻한 응원을 보낸다.

그런가 하면 정겨운은 돌싱남녀들의 첫 만남 현장부터 날카로운 ‘촉’을 발동해 시선을 모은다. 돌싱남녀 8인의 ‘아이 컨택’ 향방을 예리하게 살펴보던 중 “둘이 묘한데?”라며 특정 출연진을 짚어내는 것. 뜻밖의 캐치에 의아함을 드러낸 이혜영-유세윤-이지혜에게 “너무 좋아하면 얼굴을 못 쳐다본다”며 해당 남녀의 심리를 적극적으로 풀어낸 정겨운이 시작부터 ‘촉신’에 등극하게 될지 궁금증이 모인다.

한편 ‘돌싱글즈3’는 국내 최초로 돌싱들의 연애와 동거 생활을 그리며 ‘마라맛 연애 예능’이라는 신장르를 구축한 간판 연애 시리즈물이다. 26일 오후 10시 첫 방송.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lENA, MBN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