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빼고파' 고은아 "다이어트 정체기…심적 부담감 많다" 토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빼고파' 멤버들이 다이어트에 대한 심적 부담감을 털어놨다.

25일 방송된 KBS 2TV '빼고파'에서는 다이어트 정체기를 토로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은아는 "제가 정체기여서 초반보다 더디게 빠지고 있다"며 "열심히 하고 있는데 열심히 안 하는 것처럼 보일까봐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른 멤버들에 비해 결과가 안 나오거나 할까봐 심적 부담감이 많은 것 같다"며 "이걸 어떻게 헤쳐나가야 할지 불안하다"고 고백했다.

하재숙은 "오늘도 스케줄 이동 중에 샐러드 먹는다"며 "요새 좀 바빠서 살짝 지치긴 하다, 뭘 챙겨먹어야 한다는 생각 때문"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밖에서 먹는 음식이 한정적이라 힘들다"고 전했다.

배윤정 또한 "육아를 하면서 식단 챙겨먹을 수 있지 않을까 했는데 그게 너무 쉽지가 않다"며 "힘들더라"고 밝혔다.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