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롱 피아비-이미래 격돌, 2022~23시즌 개막전 결승 첫 대결 성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빠께 우승 트로피를 꼭 드리고 싶어요”.(스롱 피아비) “결승에 오른 것만도 다행이죠”.(이미래) ‘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가 ‘당구 여제’ 김가영을 또 제치고 결승에 선착했다. 오랜 손목 부상을 턴 이미래도 1년 4개월 만에 7번째 결승에 올라 스롱을 상대로 통산 6승째를 노린다.
서울신문

스롱 피아비가 25일 경북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여지프로당구(LPBA) 투어 2022~23시즌 개막전인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 4강전에서 공을 조준하고 있다. [PB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롱은 25일 경북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여자프로당구(LPBA) 투어 2022~23시즌 개막전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 4강전(5전3선승제)에서 김가영을 3-2(1112 10-11 11-4 9-11 9-7)로 따돌리고 결승에 올랐다.

지난 시즌 개막전 결승에서 김가영을 제물삼아 프로 데뷔 후 첫 우승을 신고했던 ‘디펜딩 챔피언’ 스롱은 이번엔 결승 길목에서 다시 만난 김가영을 다시 제쳐 ‘천적’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 통산 상대전적도 4승1패로 늘었다.

지난 시즌 최종전인 월드챔피언십에서 스롱을 딱 한 차례 이겨본 적이 있는 김가영은 2-2로 팽팽하던 5세트 2-5로 밀리다 하이런 5점으로 7-5로 역전, 두 번째 승전가를 부를 기회를 잡았지만 스롱이 직후 연속 4점을 내는 바람에 네 번째 무릎을 꿇었다.

지난 시즌이 마무리된 4월 캄보디아에서 온 부모님이 지켜보는 가운데 결승 진출을 확정한 스롱은 “관중석의 부모님을 보면 눈물이 날 것 같아서 보지 않았다. 끝나고 보니 아빠가 손에 땀을 쥐고 보셨다고 했다”면서 “캄보디아에서는 머리에 물을 뿌리면 행운이 깃든다는 관습이 있다. 긴장하지 말라고 경기 전에 물을 뿌려주셨고, 힘이 되는 조언을 해주셨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이미래가 5일 경북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여지프로당구(LPBA) 투어 2022~23시즌 개막전인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 4강전에서 김민아를 제압하고 결승 진출을 확정한 뒤 손가락으로 V자를 그려보이고 있다. [PB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롱의 부모는 지난 시즌 끝난 직후인 4월 국내에 입국, 충북 청주에서 평소 앓던 지병을 치료 중이다. 체류 기간이 끝나는 이번 달 말 캄보디아로 돌아갈 예정이다.

또 다른 4강전에서는 이미래가 김민아를 꺾고 약 1년 4개월만에 결승 무대에 합류했다. 첫 세트부터 8-8 동점으로 접전을 이어가던 이미래는 마지막 13이닝에서 3득점을 성공시켜 첫 세트를 따냈고, 2세트를 9-11(8이닝)로 내준 뒤 맞은 3세트를 11-6(8이닝)으로 따내며 다시 한 세트 앞서갔다. 마지막이 된 4세트에서는 15이닝 장기전 끝에 김민아를 11-9로 따돌리고 3-1승을 확정하고 통산 7번째 결승에 진출했다.

이미래는 “결승이 아니라 본선 무대 자체가 너무 오랜만이다. 비시즌 준비해 온 만큼 자신이 있었지만 낯설어진 무대가 긴장감을 더했다”면서 “서바이벌이나 팀리그에서는 만난 적이 있지만 개인 투어에서 대결은 처음이다. 당연히 쉽지 않겠다고 예상 된다”면서 “상대가 워낙 잘 치는 선수라 승부를 장담할 수 없지만 내 경기에만 집중하겠다. 그동안 준비한 걸 결승 테이블에서 모두 풀어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